[오늘 날씨] '초겨울' 성큼…서울 영하 2도, 강원 '한파특보'

2016.11.01 11:30

 

포커스뉴스 제공
포커스뉴스 제공

가을보다는 초겨울이라 부르는 것이 더 어울릴 날씨가 이어지고 있다. 화요일인 11월1일은 전국이 맑은 가운데 차가운 바람이 체감온도를 끌어내릴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7도에서 영상 7도, 낮 최고기온은 영상 6도에서 영상 12도가 되겠다.

강원영동북부·충남서해안·전라서해안·제주도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구름이 많겠고,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강원중북부산간에는 한파특보가 발표(31일 23시 발효)됐다. 또한 내일(1일)과 모레(2일) 중부지방과 일부 남부내륙의 아침기온이 영하로 내려가면서 올 가을 이후 가장 낮은 기온이 나타나는 곳이 많겠다.

또한 낮 기온이 영상 10도 내외로 머물면서 바람도 약간 강하게 불어 체감온도는 더욱 낮아 춥겠다.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해야 할 것으로 보인다.

충남 서해안과 전라서해안에는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 구름이 많고 눈이 날리거나 빗방울이 떨어지는 곳도 있겠다.

미세먼지 및 초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보통' 단계를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대부분 해상에서 1.5~4.0m로 매우 높게 일겠고, 남해동부전해상과 남해서부앞바다에서는 1.0~2.5m로 일겠다.

동해안에는 너울에 의해 파도가 방파제나 해안도로를 넘을 가능성이 있으니 피해가 없도록 유의해야 하겠다.

기상청 관계자는 "내일과 모레 아침에 내륙과 산간에는 서리가 내리고 얼음이 어는 곳이 많겠으니, 농작물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대비하기 바란다"며 당부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