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린피스 “갤노트7 단순 폐기는 전 세계적 자원낭비”

2016.11.01 09:25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이동통신사 매장에 서 한 직원이 회수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제품을 정리하고 있다.기존 노트7 구매자들은 제품을 구매했던 이동통신사 매장을 방문하면 12월 31일까지 전액 환불 또는 다른 기종으로 교환할 수 있다. - 포커스뉴스 제공
13일 오전 서울 강남구 한 이동통신사 매장에 서 한 직원이 회수된 삼성전자 갤럭시노트7 제품을 정리하고 있다.기존 노트7 구매자들은 제품을 구매했던 이동통신사 매장을 방문하면 12월 31일까지 전액 환불 또는 다른 기종으로 교환할 수 있다. - 포커스뉴스 제공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1일 삼성전자의 '갤럭시노트7' 사태와 관련해 생산 및 수거된 제품을 단순 폐기할 경우 엄청난 양의 자원이 낭비된다고 지적하며 자원 재사용 방안 등을 포함한 지속가능한 대책 마련을 요구했다. 이를 위해, 전세계 시민들과 함께 '갤럭시를 구하라' 캠페인을 진행한다고 덧붙였다.

독일의 환경 영향성 조사기관인 외코인스티투트(OEKO Institute)에 따르면, 현재까지 생산된 430만대의 갤럭시노트7에는 엄청난 양의 귀금속 및 희소금속 등이 사용됐다. 여기에는 약 금이 100kg, 은 1000kg, 코발트가 2만kg, 팔라듐 20~60kg, 텅스텐 1000kg 등이 포함돼 있다.

그린피스 서울사무소 이현숙 선임 IT 캠페이너는 "갤럭시노트7 사태는 아직 완전히 마무리된 것이 아니다"며 "수거되거나 창고에 방치된 제품들을 얼마나 친환경적 방식으로 처리하는지도 매우 중요한 과제"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삼성전자가 자원의 재사용이 가능한 순환 경제를 위한 결정을 내린다면 고객들의 신뢰를 다시금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의 연이은 발화 사고로 인해 출시 2개월 만에 해당 모델을 단종 처리했고 이미 판매한 제품에 대해 회수 조치를 진행하고 있다. 총 430만 대가 생산됐고 미국, 중국, 싱가포르를 포함해 전세계 10여 개국에 180만 대 이상이 판매됐다.

한편 그린피스는 갤럭시를 구하라 캠페인을 통해 삼성전자가 이번 갤럭시노트7 사태를 계기로 현명한 자원 활용 방안을 마련할 것을 촉구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전세계 시민들의 서명(greenpeace.org/korea/savethegalaxy) 을 받아 삼성전자에 직접 전달할 예정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