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신형 고출력 엔진 시험 성공, 美 본토도 타격권

2016.09.21 07:00
75t 급 한국형발사체의 연소시험 모습.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75t 급 한국형발사체의 연소시험 모습. -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제공

북한이 20일 성능이 대폭 향상된 신형 로켓 엔진 분출 실험을 실시했다고 밝히면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개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미국 본토까지 노릴 수 있는 ICBM으로 사용하기에 충분한 성능을 가졌다는 것이 국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허환일 충남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북한은 새 발사체의 추력을 80t이라고 발표했는데, 이런 엔진 4개를 묶는 ‘클러스트링’ 기술을 이용하면 320t 추력을 얻을 수 있다”며 “이는 500~1000kg의 원자폭탄을 미국 본토까지 발사하기에 무리 없는 수준”이라고 말했다.
 

엔진의 추진 성능만 놓고 보면 한국이 2020년을 목표로 개발 중인 한국형 발사체보다 우수하다는 평가도 나온다. 윤영빈 서울대 항공우주공학과 교수는 “한국형 발사체 KSLV-2의 추력은 75t 수준으로 현재 143초 연소 실험에 성공했다”며 “200초 연소 실험에 성공했다는 것은 북한의 엔진 개발이 완성 단계에 거의 다다랐다고 해석할 수 있다”고 말했다.
 

북한의 ICBM 개발을 위한 연구 속도가 예상보다 빠르다는 해석도 나왔다. 허 교수는 “북한이 올해 2월 발사했던 ‘광명성 4호’ 미사일은 기본 엔진 위력이 27t급이었는데 7개월 만에 추력을 3배 정도 높인 셈”이라고 설명했다. 한국은 2012년 30t 엔진 부품 연소 실험 이후 5년 만인 올해에 75t급 실험을 진행했다. 북한의 미사일 엔진 개발 기술이 그만큼 많이 축적돼 있는 것으로 보인다.

 

북한은 인공위성 발사용이라고 주장하고 있지만 기술적으로 인공위성 발사체와 미사일의 엔진 기술은 동일하다. 채연석 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원장은 “미국의 경우도 ICBM용 발사체를 개발하고 나서 이를 다시 우주 발사체로도 사용했다”며 “처음부터 200~300t 추력의 큰 엔진을 만들기 어렵기 때문에 80t 정도의 엔진을 만들어 개별 미사일로도 사용하려는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