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내 뇌과학 전문가 한 자리에… ‘10년 계획’ 짠다

2016.09.19 18:00

미래창조과학부는 20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에서 ‘뇌과학 발전전략 착수 준비를 위한 2차 전문가 간담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5월 30일에 발표한 ‘뇌과학 발전전략’의 세부 계획을 짜기 위한 자리다. 

 

미래부는 향후 10년간 4000여억 원을 투입해 뇌과학 분야를 육성할 계획이다. 뇌지도를 제작, 뇌융합 챌린지 기술, 차세대 인공지능(AI) 연계기술 및 개인맞춤형 뇌질환 극복기술 등의 핵심 원천기술을 개발에 나선다.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에 들어가기 위해 이번 간담회를 열고 구체적인 실행방안을 논의한다.


홍남기 미래부 제1차관이 주관하는 이번 간담회에는 △뇌지도 구축과 관련한 기관별 역할분담 △컨소시엄 등 국제협력방안 논의 △우선 추진과제 선정 △창의적 연구 활성화 방안모색 등을 주제로 국내 뇌과학 전문가들의 의견을 수렴한다. KIST 뇌과학연구소 및 뇌신경과학회, 한국뇌공학회, 계산뇌과학회, 한국뇌연구원, 서울대 생명공학 공동연구원 등 국내 뇌 연구기관 전문가들이 다수 참석할 예정이다.

 

shutterstock.com 제공
shutterstock.com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