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양 과학자가 ‘해군 명예준장’이 된 까닭

2016.09.06 07:00
정정훈 연구원(사진 왼쪽)은 지난 7월 해군본부로 부터 명예 준장으로 위촉받는 위촉식을 가졌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정정훈 연구원(사진 왼쪽)은 지난 7월 해군본부로 부터 명예 준장으로 위촉받는 위촉식을 가졌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평생 튼튼한 군함을 만드는 것, 그것 한 가지만 생각했습니다.”
 

해군본부는 한국기계연구원 기계시스템안전연구본부의 정정훈 책임연구원(54)을 7월 25일 명예해군 준장으로 임명했다. 1991년 명예해군 제도가 도입된 이래 정부출연연구기관 과학자가 명예해군이 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지금까지는 모두 16명이 명예해군에 임명됐다.
 

그가 명예해군 준장이 된 것은 독특한 연구 주제 때문이다. 그는 어뢰나 기뢰가 수중에서 폭발했을 때 충격에 더 잘 견디는 선체를 만드는 ‘함정 안정성 연구’에만 20여 년을 매달린 전문가다.
 

정 연구원은 “1995년 현대중공업이 기뢰부설함을 제작할 때 같이 시작한 함정 안정성 연구가 지금까지 이어졌다”며 “세계 최초로 수중 충격을 수치화할 수 있는 시뮬레이션 기술을 개발했는데, 그 성과를 인정해 준 것 같아 기쁘다”고 말했다.
 

그가 개발한 ‘함정 수중폭발 충격응답 시뮬레이션’은 폭발력에 따라 선체가 어떻게 파손되는지를 영상으로 보여주는 기술이다. 이 기술을 활용하면 가상현실 속에서 배의 파손 부위와 정도를 예측할 수 있다.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이를 토대로 배를 설계할 때 최적 탈출구의 위치, 소화기의 위치, 객실에 발생한 화재가 전파되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 되는지 등을 설계단계부터 고려할 수 있다. 피해 규모를 최소화할 수 있는 것이다. 이 기술은 해군의 대형 수송함 독도함과 고속정 윤영하함, 이지스 구축함인 세종대왕함 등 13척에 적용됐다.
 

정 연구원은 2012년 천안함 폭침 사건(2010년)의 침몰 원인을 조사하는 국방부 합동조사단 자문위원으로도 활약했다. 그는 오랜 시뮬레이션 끝에 TNT 폭약 360kg이 수심 7m에서 폭발한 결과가 천안함의 실제 파손과 가장 유사하다는 결론을 내놨다.
 

정 연구원의 최근 관심은 ‘승무원들의 대처 능력’을 높이는 일이다. 같은 피해를 입어도 대처가 빠르면 배를 살릴 확률이 높아지기 때문이다. 정 연구원은 이 때문에 10척 이상의 함정에서 군인들과 함께 실전훈련에 참여했고, 이를 토대로 올해부턴 승무원들의 파손 형태에 따른 승무원들의 최적 행동 요령을 전산화한 ‘손상통제 관리 소프트웨어’ 개발에 돌입했다.

 

그는 “시뮬레이션을 통해 배의 약점을 알고, 통제관리 소프트웨어로 승무원들이 빠르게 대처를 할 수 있다면 적어도 배를 잃지 않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정 연구원은 “선박분야는 현재 기술이 10년 후 국방 안전을 좌우하기 때문에 은퇴할 때까지 계속 연구를 이어갈 것”이라며 “관련 분야 후배들이 많아져 안타까운 해상 사고가 줄어들기를 기원한다”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