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제주 바닷물이 싱거워진 까닭은 중국… 양식 피해 ‘심각’

2016년 08월 23일 07:00
이미지 확대하기정지궤도 위성 천리안이 7월 6일 촬영한 사진(왼쪽)에는 낮은 농도의 해수인 저염분수(빨간색)가 중국 양쯔강 하류 유역에만 모여있는 데 비해 8월 14일 사진(오른쪽)에는 제주 해역 인근까지 저염분수가 확산돼 있다. -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제공
정지궤도 위성 천리안이 7월 6일 촬영한 사진(왼쪽)에는 낮은 농도의 해수인 저염분수(빨간색)가 중국 양쯔강 하류 유역에만 모여있는 데 비해 8월 14일 사진(오른쪽)에는 제주 해역 인근까지 저염분수가 확산돼 있다. -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 제공

제주 해역에 20년 만에 닥친 ‘저염분수’ 피해가 중국에서 시작됐다는 사실이 인공위성 영상을 통해 확인됐다. 1996년 59억 원 규모의 피해를 입은 이래 발생한 이례적인 규모다.
 

한국해양과학기술원(KIOST)은 중국 양쯔 강 하류에서 발생한 저염분수가 제주 북부 해역을 지나 남해로 확산되는 모습을 포착했다고 22일 밝혔다. 이 영상은 2010년 발사한 세계최초 정지궤도 해양관측위성인 ‘천리안’으로 촬영됐다.
 

저염분수는 바닷물에 민물이 섞여 들어오는 것으로 양식업 등에 피해를 입힌다. KIOST는 7월 1일부터 8월 16일까지 천리안 영상을 분석한 결과 7월 초 중국발 저염분수가 대량으로 유입되는 것을 확인했다. 이달 초 제주 연안까지 확산된 저염분수는 현재 제주 북부해역을 지나 해류를 따라 남해까지 확산되고 있다.
 

연구진은 저염분수 확산이 지난달 초 중국 유역에 내린 집중호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올해 양쯔 강의 유량은 최근 6년 평균에 비해 40% 증가했다. 제주도 해양수산연구원에 따르면 15일 제주 해역의 염분농도는 25psu(바닷물 1kg에 녹아있는 염분의 g)로 4psu가량 떨어졌다.
 

현재 제주도는 저염분수 유입 시 단계별 행동요령 3단계를 발령해 수산물을 포획하거나 안전한 곳으로 이동시키는 조치를 내렸다. 3단계는 수온 27도 이상, 염분농도 28psu 이하의 물덩어리가 마을 어장에 3일 이상 유입됐을 때 발령된다.

 

이순주 KIOST 해양위성센터 기술원은 “중국발 저염분수가 국내 해역까지 직접적인 영향을 미친 건 20년 만에 벌어진 이례적인 일”이라며 “어패류 피해를 줄이기 위해 지속적인 관측이 필요한 상태”라고 설명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