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양자통신 위성 세계 최초 발사 성공

2016.08.17 07:00

양자암호 생성까지 가능한 중국의 ‘양자통신실험위성(QUESS)’이 16일 발사됐다.  - 중국 국립우주과학센터(NSSC) 제공
양자암호 생성까지 가능한 중국의 ‘양자통신실험위성(QUESS)’이 16일 발사됐다.  - 중국 국립우주과학센터(NSSC) 제공

 

중국이 세계 최초로 ‘양자(量子)통신 위성’ 발사에 성공했다. 양자통신은 광자나 전자 같은 양자의 특성을 이용해 보안을 획기적으로 높인 것으로 도청이나 감청이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졌다. 중국이 양자위성 분야에서 미국과 유럽보다 앞서나가면서 도·감청 방지 핵심 통신기술을 갖게 됐다.

 

관영 신화통신과 중국중앙(CC)TV는 16일 오전 1시 40분 간쑤(甘肅) 성 주취안(酒泉) 위성발사센터에서 독자 개발한 세계 첫 양자위성을 실은 창정(長征) 2-D로켓을 성공적으로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위성 이름은 전쟁에 반대하며 ‘겸애(兼愛)설’을 주창한 춘추전국시대 철학자 묵자(墨子)의 이름을 따 ‘묵자호’로 지어졌다. 중국과학원과 중국과학기술대가 공동 제작했다. 신화통신은 “묵자호 발사 성공으로 중국은 양자통신 기술개발 분야에서 세계적으로 주도적인 위치를 차지했으며 국가정보 보안도 크게 높일 수 있게 됐다”고 평가했다.

 

양자통신은 양자 기술로 생성한 암호 키를 송수신 양측에 안전하게 전달한 뒤 중간에 도·감청 시도가 있으면 암호 키 자체가 손상돼 내용을 알 수 없도록 만든다. 도·감청이 불가능해 미국 독일 일본 등이 차세대 군사용 통신의 핵심 기술로 양자통신 개발 경쟁을 벌여 왔다. 양자통신은 금융 및 개인 신용정보 보호를 위한 금융망 구축에도 활용될 수 있어 상업적 가치도 상당하다.

 

묵자호는 앞으로 2년간 90분마다 지구를 한 바퀴씩 돌며 지상에서 최대 1200㎞ 떨어진 우주 상공에서 지상과 양자통신 실험을 진행한다. 지금까지 가장 먼 거리에서 진행한 양자통신 실험은 2007년 독일의 144㎞ 거리 실험이었다.

 

미국 월스트리트저널(WSJ)은 16일 중국이 양자통신 연구에 뒤늦게 뛰어들었으나 먼저 성공적으로 위성을 쏘아 올릴 수 있었던 것은 정부가 전략적 목표를 갖고 전폭적으로 지원했기 때문이라고 분석했다. 신문은 “외국에서 교육받은 양자역학 중국인 전문가를 모두 중국으로 불러들인 것도 큰 요인”이라고 보도했다. 묵자호 개발에 주도적인 역할을 한 판젠웨이(潘建偉) 중국과학기술대 교수 겸 중국공정원 원사는 15일 관영 CCTV 인터뷰에서 “전 세계 실험실의 모든 훌륭한 기술을 흡수해 중국으로 가져왔다”고 말했다.

 

중국 정부의 전폭적 지원은 연구개발 규모로도 알 수 있다. WSJ에 따르면 2015년 중국 정부의 연구개발 지원액은 1010억 달러(약 111조1000억 원)로 10년 전인 2005년의 19억 달러에 비해 53배로 늘었다. 반면 미국 정부의 지난해 양자 연구 지원액은 2억 달러(약 2200억 원)에 그쳤다.

중국은 양자통신 실용화에도 박차를 가하고 있다. 연말까지 베이징(北京)에서 상하이(上海)까지 약 2000㎞ 구간에 양자통신 네트워크 구축을 완료할 계획이다. 베이징에서 쏜 양자 통신 신호를 오스트리아 빈에서 받는 실험도 진행하기로 했다.

 

중국이 양자통신 기술개발에 적극적인 데는 미국의 사이버전쟁 능력 강화에 대응하기 위한 포석도 있다. 2013년 에드워드 스노든 전 중앙정보국(CIA) 요원이 미국 국가안보국(NSA)의 전 세계 도·감청 실태를 폭로한 이후 도·감청 방지 없이는 미국과의 사이버전쟁이 불가능하다고 중국 정부는 판단하고 있다.

 

최병수 한국전자통신연구원 양자창의연구실장은 “중국은 상용화가 아닌 군사 목적으로 양자통신 연구를 하는 것”이라며 “이 기술을 적용하면 다른 나라가 중국의 인공위성 통신을 절대 감청할 수 없다”고 말했다. 한국도 한국표준과학연구원과 서울대, 포스텍 등에서 양자통신 연구를 하고 있지만 아직은 걸음마 단계에 불과하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