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뮤직 국내 서비스 시작... 미국보단 싸고, 멜론보단 비싸다

2016년 08월 05일 12:49

애플의 음악 스트리밍 서비스인 ‘애플뮤직’이 국내 서비스를 시작했다. 정해진 요금을 내면 무제한으로 음악을 듣는 서비스다. 우리나라의 애플 뮤직 요금은 한 달에 7.99달러다.

 

애플 제공
애플 제공

애플은 지난해 6월 애플뮤직을 발표한 뒤 서서히 서비스 국가를 늘려 왔다. 그 동안은 대체로 아이튠즈를 통해 음악과 콘텐츠를 판매하고 있던 국가들 위주로 서비스가 이뤄져 왔다. 우리나라는 아직 아이튠즈 서비스가 없기 때문에 애플뮤직의 국내 서비스 자체가 먼 이야기로 꼽혀 왔다.


하지만 올 초부터 음원 유통 업계를 통해 애플이 국내 서비스용 음원 계약을 진행 중이라는 구체적인 소문들이 돌았고, 일부 업체들을 통한 견제의 목소리까지 나오면서 애플 뮤직의 국내 서비스는 시간 문제라는 분위기가 돌았다. 그리고 8월 5일 갑자기 한국에 애플뮤직이 정식 서비스를 시작했다.


애플뮤직과 별개로 아이튠즈 뮤직스토어의 국내 서비스는 아직 이뤄지지 않는다. 두 서비스는 계약 조건이 전혀 다르고, 서비스 방식도 다르다. 파일 다운로드가 없는 구독형 애플뮤직이 조금 더 유연하게 서비스되는 것으로 보인다.

 

애플 제공
애플 제공

애플뮤직의 국내 성공 여부는 역시 음원과 요금 수준에 달려 있다. 일단 요금은 미국에 비해 훨씬 저렴하다. 세금을 포함해서 개인이 7.99달러, 그리고 6명까지 공유해서 들을 수 있는 가족 요금제가 11.99달러다. 미국에서는 세금을 제외하고 개인 9.99달러, 가족 14.99달러다.


물론 국내는 세계에서 찾아보기 어려운 월 3000원 대 스트리밍 서비스가 음원 시장을 꽉 잡고 있기 때문에 기존 이용자들에게 7.99달러는 비쌀 수 있다. 다만 3~4명 이상의 가족이 함께 음악을 듣는다면 11.99달러는 싼 편이다. 가족 공유를 잘 활용한다면 유리하다. 애플 뮤직은 아이폰에서만 쓸 수 있는 건 아니고 안드로이드용 앱도 나와 있어 기기와 운영체제에 관계 없이 이용할 수 있다. 가족이 서비스를 공유한다고 해서 계정을 공유하는 건 아니고 각자의 계정을 이용하기 때문에 사생활이나 보안 문제도 없다.

 

애플 제공
애플 제공

음원의 수는 아직 발표되지 않았다. 아이튠즈와 애플뮤직은 계약 조건이 달라서 미국에서도 서비스되는 음원의 차이가 있다. 국내에서는 심의나 라이선스 문제가 걸린 일부 음원들이 빠지긴 하지만 미국에서 서비스되는 대부분의 음원을 그대로 들을 수 있다. 이번 우리나라 서비스를 통해 국내 음원들도 애플뮤직에 풀리기 시작하면서 음원 수는 계속 늘어나고 있다.


하지만 국내 음원이라고 해도 로엔엔터테인먼트를 비롯해 일부 저작권자들의 음원은 국내 서비스에 대한 협의가 아직 이뤄지지 않았다. 미국 애플뮤직에서는 들을 수 있지만 국내에서는 듣지 못하는 경우도 있다는 얘기다. 저작권자에 따라 입장은 다르지만 애플뮤직의 국내 서비스를 계기로 애플과 계약을 맺고 해외로 음원을 유통할 수 있는 기회를 얻은 아티스트들도 많다.

 

애플 제공
애플 제공

또한 애플뮤직 자체가 국내의 스트리밍 서비스들과 음원 계약 조건과 다르기 때문에 당분간은 아티스트들에게 수익이 어떻게 돌아가는지에 대해 적어도 몇 달은 미묘한 계산이 필요하다. 애플은 음원에서도 저작권자와 7:3으로 매출을 나누는 정책을 펼치는데, 현재로서는 그 계산이 끝나면 아티스트들의 좀 더 적극적인 계약이 이어질 것으로 보인다.


애플뮤직이 열리는 것은 그 자체로 애플 팬들에게 큰 의미가 있다. iOS의 음악 앱 자체가 애플뮤직과 점점 밀접하게 연결되고 있기 때문이다. 물론 애플뮤직은 안드로이드나 PC에서도 이용할 수 있긴 하지만 iOS10에 접어들면서 검색이나 메시지의 음원 공유 등 서비스와 콘텐츠가 더 긴밀하게 융합되고 있다. 이 서비스만으로 아이폰이 달라지는 느낌을 받을 수 있다는 이야기다.

 

여전히 아이튠즈의 다양한 콘텐츠를 접할 수 없다는 건 아쉽지만 애플뮤직은 꽤 좋은 마중물이 될 수 있다. 애플뮤직은 첫 3개월 동안 무료로 이용할 수 있다.

 

 

※ 필자소개
최호섭. PC사랑을 시작으로 최근 블로터까지 IT 분야만 팠다. 차에서 보내는 시간이 아까워서 들여다보기 시작한 노트북과 팜 파일럿 PDA는 순간이 아니라 인생을 바꿔 놓았다. 기술 하나에 일희일비하지 않고 역사와 흐름을 읽고자 한다. 세상은 늘 배울 게 많고, 기술은 거짓말하지 않는다고 생각한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관련기사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지금
이기사
관련 태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