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버스 노선 어떻게 정해야 하나? 휴대전화 위치정보 빅데이터에 묻다

2013.07.02 10:04
 
[동아일보] 서울시-KT, 유동인구 분석해 코스 결정
6개노선 중순까지 확정 월말부터 운행

“어디야, 왜 안 들어와?” “응, 이제 마쳤어. 들어갈 거야.”

오전 1시 서울 종로구 종로1가. 회식을 마친 박모 씨(35)의 휴대전화가 울렸다. 통화 정보는 인근 기지국으로 전송된다. 박 씨의 집은 서울 송파구 잠실동. 이 시간에 밖에 있는 그는 심야 대중교통이 필요한 수요로 잡힌다.

버스 등 대중교통노선을 결정할 때 관건은 사람들이 얼마나 이용할지 수요를 파악하는 것. 서울시가 최근 심야버스 6개 노선을 추가하면서 그동안 시민설문조사, 버스사업자의 의견 등을 바탕으로 결정하던 경유지를 빅데이터인 휴대전화 위치 정보를 활용해 정하고 있어 눈길을 끈다.

시는 4월 KT와 양해각서(MOU)를 맺고, KT 고객의 통화 기지국 위치와 청구지 주소를 활용해 유동인구를 검증하고 있다. 올해 3월 한 달 동안 매일 자정부터 오전 5시까지 통화 및 문자메시지 데이터 30억 건을 이용했다.

시는 서울 전역을 반경 500m 크기의 1252개 정육각형으로 나눴다. A육각형에서 심야에 통화한 사람이 B육각형에 살고 있다면, 결국 A에서 B로 이동하는 수요로 판단했다. 이런 방식으로 분석하니 홍대·합정, 동대문, 신림역, 역삼·강남, 시청·종로 등이 심야 이동 수요가 높은 곳으로 나타났다.

이 같은 심야 이동 수요와 시 버스정책과가 미리 만든 심야버스 6개 노선안을 비교하니 상당수 노선이 수요와 일치했지만, 일부 다른 곳도 발견됐다. 양천∼노원의 8노선의 경우 시 노선안은 교대역∼예술의전당∼사당역이었지만 예술의전당보다 남부터미널이 유동인구가 많은 것으로 드러나 변경됐다. 또 이 노선이 건대입구를 거쳐 가도록 바꿨다.

상계∼송파의 5노선도 동대입구역에서 남산 쪽으로 향하던 노선을 약수역, 버티고개 쪽으로 우회하도록 변경했다.

또 동대문구 장안동, 보라매공원 인근, 까치산역 등 유동인구가 많지만 이번 6개 노선에 포함되지 않은 지역은 향후 노선을 늘릴 때 통과하도록 반영할 계획이다.

시는 이달 중순까지 6개 노선을 확정하고, 이달 말부터 운행을 시작할 예정이다. 심야버스 브랜드명은 시민 공모를 거쳐 ‘올빼미 버스’로 정하고 통합 브랜드 이미지(BI)를 제작할 계획이다. 시범운영 기간에 적용했던 요금(1050원)은 노선 확대 운행과 함께 1850원(카드 기준)으로 상향 조정한다.

김재영 기자 redoot@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