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만 발명품 치열한 각축… 세상 빛낼 아이디어 301개 선정

2016.07.28 07:00
27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 특별전시관에서 열린 제38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심사결과 브리핑에서 대통령상 수상자가 자신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제공
27일 대전 국립중앙과학관 특별전시관에서 열린 제38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 심사결과 브리핑에서 대통령상 수상자가 자신의 작품을 소개하고 있다. - 동아일보 제공

‘제38회 전국학생과학발명품경진대회’에서 충북 남평초교 6학년 남궁성윤 군(12)이 ‘중환자 생명 유지를 위한 안전 잠금 콘센트 및 플러그’로 대통령상을 받았다. 국무총리상은 ‘자리를 옮겨 공격과 수비를 할 수 있는 알파오 오목게임’을 발명한 충주덕신초교 5학년 신민서 양(11)에게 돌아갔다.
 

동아일보사와 미래창조과학부가 공동 주최한 이 대회는 국내 최고 권위의 청소년 발명대회로 국립중앙과학관이 주관했다. 협찬사는 한국야쿠르트.
 

국립중앙과학관은 올해 대회에서 전국 초중고교생 11만2047명이 열띤 경쟁을 벌인 가운데 수상자 301명을 선정했다고 27일 밝혔다.
 

김주한 국립중앙과학관장은 “일상생활에서의 작은 관심이 우리 생활에 큰 편리함과 혜택을 주는 발명의 시작”이라며 “더 많은 학생이 참가해 아이디어를 마음껏 펼칠 수 있는 환경을 조성하겠다”고 말했다.
 

시상식은 다음 달 12일 국립중앙과학관 사이언스홀에서 열린다. 대통령과 국무총리상 수상자에게는 상금 400만 원과 200만 원을 각각 수여한다. 최우수상 이상 수상자 12명에게는 무료 특허 변리 지원과 해외 과학문화를 탐방할 수 있는 기회를 제공한다.
 

수상작 301점은 다음 달 11일까지 국립중앙과학관 특별전시관에서 전시된다. 우수 수상작품 30여 점은 10월부터 지방순회 이동전시회를 통해 소개된다.

 

● "올해 출품작은 주제 더 다양해져"

 

최혁중 기자 sajinman@donga.com 제공
동아일보 제공

“농업, 천문학, 생활안전, 소프트웨어 등 매우 다양한 주제의 작품이 출품됐습니다. 무엇보다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들의 저력을 엿볼 수 있는 기회였습니다.”
 

대회 심사위원장을 맡은 한인우 한국천문연구원 원장(사진)은 27일 올해 대회의 특징을 이같이 말했다. 대통령상을 받은 남궁성윤 군의 ‘중환자 생명 유지를 위한 안전 잠금 콘센트 및 플러그’는 실제 병원이나 복잡한 산업 현장에서도 다양하게 응용할 수 있다는 점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국무총리상을 수상한 신민서 양의 ‘자리를 옮겨 공격과 수비를 할 수 있는 알파오 오목게임’은 다른 작품들과 달리 드물게 소프트웨어를 이용해 발명을 했다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았다. 두 작품 모두 실용성이 뛰어난 데다 실제 상품화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장점도 있다.
 

한 원장은 “창의적인 아이디어와 실용성을 모두 갖춘 작품들을 수상작으로 선정했다”며 “최우수상 이상 12개 작품은 특허를 바로 등록할 수 있을 정도로 참신하다”고 말했다.
 

올해 심사에는 교수, 연구원, 기업대표 등 산학연 전문가 45명이 위원으로 참가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