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폐물 관리 3종 시설, 한 지역으로 모으겠다”

2016.07.25 18:00

 

포화상태에 이른 고준위 방사성폐기물(고준위 폐기물)을 관리하기 위한 국가 차원의 계획이 처음으로 확정됐다.
 

정부는 5일 정부세종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6차 원자력진흥위원회’를 열고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과 ‘미래원자력 시스템 기술개발 및 실증 추진전략’을 심의, 확정했다.
 

정부는 먼저 12년에 걸친 엄밀한 지질조사를 통해 고준위 폐기물을 관리할 부지를 결정할 계획이다. 이 지역에 인허가용 지하연구시설(URL), 중간저장시설과 영구처분시설 등 소위 ‘3종 시설’을 동시에 설치한다. 연구용 지하연구시설은 별도 부지에 마련된다.
 

또 중간저장시설이 마련될 때까지 현재 원전 내 보관 중인 사용후핵연료는 계속해서 원전 내부에 보관하기로 했다. 원전 부지 내부에 건식저장시설을 확충해 한시적으로 관리할 예정이다.
 

정부는 방사성폐기물의 양을 줄이고 관리기간 역시 단축하기 위한 ‘핵연료 재활용 기술’ 개발에도 박차를 가할 계획이다. 건식 재활용 기술인 ‘파이로프로세싱’의 타당성을 2020년까지 입증하는 등 미래형 원자력시스템 개발을 차질없이 추진한다고 밝혔다.
 

또 정부는 기본계획 실행에 필요한 법적 뒷받침을 위해 ‘고준위 방사성폐기물 관리절차에 관한 법률(가칭)’을 제정하고, 독립 실행기구인 ‘관리시설전략위원회’와 ‘기획추진단’을 구성할 계획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