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 터치 패널 더 싸고 더 얇게... 희토류 대신 구리 사용

2016.07.25 18:00

 

금오공대·KAIST 공동연구진은 구리 나노입자에 흡수율이 낮은 레이저를 쪼아 원하는 부분만 가공하는 방식으로 터치패널을 만들었다고 25일 밝혔다. - 한국연구재단 제공
금오공대·KAIST 공동연구진은 구리 나노입자에 흡수율이 낮은 레이저를 쪼아 원하는 부분만 가공하는 방식으로 터치패널을 만들었다고 25일 밝혔다. - 한국연구재단 제공

국내 연구진이 미세한 구리선으로 스마트폰 화면 입력장치(터치패널)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값비싼 희토류를 사용하던 기존 터치패널을 대체할 수 있어 비용절감 효과가 클 것으로 보인다.

 

강봉철 금오공대 기계시스템 공학부 교수팀은 양민양 KAIST 기계공학과 교수팀과 공동으로 구리 나노입자에 광통신용 레이저를 쪼여 스마트폰 터치패널을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25일 밝혔다.

 

연구진은 레이저 광선을 이용해 구리선을 미세하게 만들어 터치패널을 대체하는데 성공했다. 레이저로 구리 등을 가공할 땐 보통 재료에 흡수가 잘 되는 레이저를 사용한다. 연구진은 재료 흡수율이 낮은 광통신용 레이저를 이용해 실험한 결과, 구리 나노입자를 원하는 부분만 순간적으로 빨리 녹인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구리선을 미세하게 가공하는 방법은 기존에도 있었다. 그러나 유독한 화학물질이 필요하고 전류소비도 많았다. 연구진이 새롭게 개발한 기술은 화학물질 없이 적은 에너지로 구리선을 단일 층으로 얇게 가공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강 교수는 “고전도, 고밀도, 고집적의 구리배선을 제작하는 원천기술을 개발했다”면서 “얇고 저렴한 차세대 웨어러블 기기 상용화에 한 걸음 다가갔다”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재료분야 국제학술지인 ‘케미스트리 오브 머티리얼즈(Chemistry of Materials)’ 6월 28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