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땅 위의 인공태양’으로 우리가 거둔 수입은?

2016.07.19 18:00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 현장. - ITER 제공
‘땅 위의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건설 현장. - ITER 제공

 

 

우리 정부가 ‘땅 위의 인공태양’으로 불리는 국제핵융합실험로(ITER) 개발에 참여하면서 지금까지 5000억 원 이상의 수입을 거둔 것으로 집계됐다.  

 

미래창조과학부는 유럽연합(EU)이 제작을 맡고 있던 핵심 부품의 일부를 국내에서 맡게 되면서 ITER 국내 수주 총액이 1250억 원 증가해 누적 총액 5000억 원을 돌파할 예정이라고 19일 밝혔다.

 

ITER 프로젝트는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 러시아, 유럽연합, 일본, 중국, 인도 등 7개국이 2007년 공동으로 사업비를 분담하기로 하면서 본격적으로 시작됐다. 사업 예산은 총 220억 유로(약 29조400억 원)로 우리나라는 이중 9.09%인 3억6000만 유로(약 4572억 원)를 투입한다.

 

ITER의 핵심 부품인 진공 용기는 9개로 구성되며 우리나라가 2개, EU가 7개 제작하기로 돼 있었다. 그러나 EU 측의 제작 지연으로 6월 ITER 이사회를 통해 국내 현대중공업이 위임 받아 제작하기로 결정됐다.

 

배태민 미래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우리 산업체들이 국제 대형프로젝트에서 지속적으로 계약을 수주하고 중요한 역할을 담당한다는 것은 그만큼 우리나라 과학기술 역량이 높아졌음을 의미한다”고 말했다.

 

프랑스 남부 카다라슈에 건설되고 있는 ITER는 애초 목표 보다 5년 늦어진 2025년 완공해 첫 플라스마를 발생시킬 예정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