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 단백질 많으면 암세포도 독한 놈입니다

2016.07.13 18:00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암의 진행 정도와 전이 여부를 판단할 수 있는 원천기술을 국내 연구진이 개발했다.

 

김준 고려대 생명과학부 교수팀은 암세포의 악성 정도가 심해지면 양이 변하는 특정 단백질(RPS3)을 발견했다고 13일 밝혔다. 지금까지 특정 단백질로 어떤 암이 발생할지 예상할 수는 있었으나, 단백질의 양으로 암의 악성 여부를 판단한 연구는 이번이 처음이다.

 

암 환자를 치료하기 위해서는 조기에 발견해 적절한 치료를 진행하는 것이 생존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된다. 발견 시기가 늦어질수록 환자의 완치 확률이 현저하게 떨어지기 때문에 의학계에서는 암 진행 정도를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는 기술의 필요성이 대두됐다.

 

연구진은 사람과 쥐의 여러 암 세포주를 배양해 세포 외부로 분비되는 단백질들을 분석했다. 그 결과 리보솜을 구성하는 단백질 중 하나인 RPS3가 공통적으로 분비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RPS3은 단백질을 합성하는 역할을 하며 손상된 생체 DNA를 원래 상태로 복구해주는 효소로도 작용한다. 연구진이 배양한 암 세포주를 악성 정도에 따라 분류한 결과, 암 세포의 전이율이 높을수록 세포 밖으로 분비된 RPS3 단백질의 양도 증가했다.

 

김 교수는 “향후 동물실험과 환자의 혈액을 이용한 임상 연구를 통해 동일한 결과가 나오는지 확인하는 실험을 거칠 예정”이라며 “실험을 성공적으로 마치면 RPS3 단백질의 양을 조사해 암 발생 가능성과 진행 정도를 혈액으로 간편하게 확인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학술지 ‘온코타킷(Oncotarget)’ 6월 22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