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처 난 곳까지, 출동 피부세포!

2016.07.14 13:00

 

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우리 몸의 1차 방어벽인 피부세포는 평소 거의 움직이지 않고 고정돼 있다. 그런데 이런 피부세포가 갑자기 활동적으로 움직이는 순간이 포착됐다.


미국 워싱턴대 조나단 존스 교수팀은 피부에 상처가 생기면 주변 세포들이 이것을 메우기 위해 직접 움직인다는 사실을 고해상도 공초점 현미경으로 확인했다. 피부세포는 자기를 고정시키고 있는 단백질을 녹인 뒤 아메바처럼 기어서 이동했다. 상처 부위에 도착해서는 새롭게 세포 분열
을 시작해 녹였던 단백질을 굳혀 상처를 봉합했다.

 

존스 교수는 “피부세포의 이동을 촉진하면 피부궤양이나 화상 부위의 피부 재생을 도울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미국 ‘실험생물학회지’ 6월호에 게재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