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포의 ‘지카 바이러스’ 백신 언제 나오나

2016.06.29 07:00
백신 후보물질 발굴…국내에서도 약독화된 생백신 개발 중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여성이 소두증을 갖고 태어난 아기를 안고 간호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네이처 제공
지카 바이러스에 감염된 여성이 소두증을 갖고 태어난 아기를 안고 간호사와 이야기를 나누고 있다. - 네이처 제공

 

모기가 왕성한 활동을 시작하는 여름철이 시작됐지만 세계적으로 대유행을 치르고 있는 ‘지카 바이러스(ZIKV)’를 예방할 수 있는 백신은 아직까지 나오지 않고 있다. 이런 가운데 주사 한 두 번으로 지카 바이러스 감염을 막아 줄 새로운 백신 후보 물질이 개발됐다.

 

댄 바라우치 미국 하버드대 의대(이스라엘 디코네스메디컬센터) 교수팀은 브라질 상파울루대와 공동으로 지카 바이러스에 대한 백신 후보 2종을 개발하고, 쥐 실험을 통해 그 효능을 확인했다고 ‘네이처’ 28일자 온라인판에 발표했다. 쥐는 태아 소두증을 유발하는 등 지카 바이러스 감염 증상이 사람과 유사하다.

 

연구진은 지카 바이러스 백신 후보로 감염된 쥐에서 분리한 지카 바이러스 DNA로 만든 ‘플라스미드 DNA 백신’과 바이러스를 직접 배양한 뒤 활성화되지 못하도록 만든 ‘정제된 불활화 백신’ 두 종류를 만들고, 이들 백신 후보의 효능을 시험했다.

 

그 결과 두 종류의 후보물질 모두 단 한 번의 접종만으로 쥐의 체내에 지카 바이러스를 무력화시킬 수 있는 항체가 충분히 생성되면서 지카 바이러스 감염으로부터 쥐를 완벽하게 보호했다. 주사 한 방으로 이 같은 효과가 나타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또 백신은 효능이 높을수록 바이러스혈증이 나타나는 기간이 짧아지거나 양이 줄어드는데, 연구진이 백신 후보를 접종한 쥐에서 바이러스혈증이 줄어든 사실도 확인됐다.

 

바라우치 교수는 “DNA 백신의 예방 효율을 높일 수 있는 핵심 요소를 알아냈다”며 “임상에도 적용 가능한 백신을 개발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에 대해 송대섭 고려대 약대 교수는 “신종 감염병인 지카 바이러스에 대해 백신 후보주를 신속하게 선발해 낸 것”이라며 “동물실험을 통해 지카 바이러스 감염을 백신으로 예방할 수 있는 가능성을 제시한 데 의미가 있다”고 말했다.

 

지카바이러스 연구는 국내에서도 성과를 보이고 있다. 제약회사 진원생명과학은 미국 제약회사 ‘이노비오’와 공동으로 지카 바이러스에 대한 DNA 백신 후보 물질을 개발해 원숭이 실험에 성공, 미국 식품의약국(FDA)으로부터 임상시험 승인을 받았다고 21일 밝혔다. 

 

GLS-5700으로 불리는 이 DNA 백신 후보의 경우 2회 접종 시 지카 바이러스 예방에 필요한 면역 반응이 유도되는 것으로 확인됐다. 지카 바이러스 백신에 대한 첫 임상시험인 이번 시험은 미국 임상시험센터에서 40명의 건강한 피험자를 대상으로 진행될 예정이다.

 

바이러스 전문가들 사이에선 지카바이러스 백신이 상용화 되려면 효율만큼이나 안전성 확보 역시 중요하다는 의견이 많다. 바이러스의 일부 성분을 사용하거나 제 기능을 하지 못하는 바이러스를 사용하는 DNA 백신과 정제된 불활화 백신과 달리 약독화된 생백신은 고유의 바이러스에 가장 가깝기 때문에 안전성만 담보된다면 가장 효과적인 면역 반응을 유도할 수 있기  때문이다. 

 

지카 바이러스 백신 개발에 참여하고 있는 서상희 충남대 교수는 “결국 살아 있는 바이러스를 원래의 병원성을 잃을 때까지 순화시켜 사용하는 ‘약독화된 생백신’ 개발이 관건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팀은 올해 3월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에서 살아 있는 지카 바이러스를 분양 받아 현재 약독화된 지카 바이러스 생백신을 개발 중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