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유발 단백질 분해하는 신개념 대장암 치료제 개발

2016.06.22 18:00

 

대장암으로 진행 중인 용종의 모습 - 동아일보DB 제공

대장암으로 진행 중인 용종의 모습. - 동아일보DB 제공

 

국내 연구진이 대표 발암인자를 동시에 분해해 암을 억제하는 물질을 개발했다.

 

최강열 연세대 생명공학과 교수(아래 사진)팀은 대장암을 유발하는 대표 인자를 분해하는 저분자 화합물로 대장암 치료제를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대장암은 특정 신호전달체계 이상으로 발생하는데 베타카테닌과 라스 단백질이 대표 인자로 꼽힌다. 특히 라스 단백질에 대한 항암제를 개발하기 위해 과학자들이 꾸준히 노력했지만 아직까지 성공을 거두지 못했다.

 

연구진은 문제가 되는 신호전달계의 신호전달을 억제했더니 라스 단백질이 분해된다는 사실을 확인했다. 이에 저분자 화합물 목록을 검색해 베타카테닌과 라스 단백질을 동시에 분해하는 화합물을 찾아냈다.

 

연구진은 쥐에게 대장암 세포를 이식한 뒤 이 화합물을 주사했더니 암 세포가 크게 줄어드는 것을 확인했다.

 

최 교수는 “신호전달계를 제어하는 방식의 새로운 항암제 개발 전략을 제시했다는 의의가 있다”며 “라스 단백질은 모든 암에서 발견되는 대표적 발암인자인 만큼 혁신형 항암제 개발에 기여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네이처 케미컬바이올로지’ 14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