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보이던 류마티스 관절염까지 찾아내는 새로운 조영제 개발

2016.06.21 18:00

연구를 주도한 박지애 선임연구원(왼쪽)과 김정영 선임연구원 - 한국원자력의학원 제공
연구를 주도한 박지애 선임연구원(왼쪽)과 김정영 선임연구원. - 한국원자력의학원 제공

국내 연구팀이 이전까지 진단하기 어려웠던 류마티스 관절염을 속속들이 찾아내는 새로운 조영제를 개발했다.


한국원자력의학원 방사선의학연구소 박지애·김정영 선임연구원팀은 체내 염증과 종양 구별이 가능한 양전자방출단층촬영(PET)용 진단신약을 개발했다고 21일 밝혔다.


PET은 체내를 3차원 영상으로 나타낼 수 있는 의료기기다. 흔히 조영제라 부르는 방사성 의약품을 섭취한 뒤 조영제를 흡수한 세포에서 나오는 신호를 읽는 원리다.

 

현재 임상에서는 포도당 유사체인 조영제 ([F-18]FDG)를 가장 널리 이용한다. 하지만 이 조영제는 종양과 염증에 모두 흡수되기 때문에 둘을 구분하기 어려운 단점이 있었다.


연구팀은 한국원자력의학원에서 운용중인 원형입자가속기로 만든 방사성 동위원소 지르코늄-89(Zr-89)를 이용해 새로운 조영제를 만들었다. ‘방사성 지르코늄 옥살레이트’라 부르는 이 조영제는 염증세포에 집중적으로 흡수된다.

 

연구팀이 류마티스 관절염을 앓는 쥐를 이용해 실험하자, 기존 조영제로는 볼 수 없던 관절염 부위를 관찰할 수 있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연구팀은 “류마티스 관절염을 포함한 다양한 염증에 확대해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2015년 1월 국내 특허를 출원했으며, 지난달 31일 국제 분자 제약학 학술지 ‘몰레큘러 파마슈티컬스’에 실렸다.

 

 

기존 조영제를 사용했을 때는 희미하게 보이던(왼쪽) 류마티스 관절염 부위가 새 조영제를 썼을 땐 뚜렷하게 보인다. - 한국원자력의학원 제공
기존 조영제를 사용했을 때는 희미하게 보이던(왼쪽) 류마티스 관절염 부위가 새 조영제를 썼을 땐 뚜렷하게 보인다. - 한국원자력의학원 제공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