희귀금속인 백금族 금속, 손쉽게 재활용한다

2016.06.13 18:00
백금(Pt)족 금속은 높은 온도나 산성 등 금속이 부식할 수 있는 환경에 잘 견디며 촉매 특성이 뛰어나 산업에서 활용도가 높다. -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 제공
백금(Pt)족 금속은 높은 온도나 산성 등 금속이 부식할 수 있는 환경에 잘 견디며 촉매 특성이 뛰어나 산업에서 활용도가 높다. - 미국 아르곤국립연구소 제공

국내 연구진이 연료전지나 초전도체 등 첨단산업에 많이 쓰이는 희귀금속인 ‘백금(Pt)족 금속’을 손쉽게 재활용할 수 있는 방법을 찾았다.

 

조티 라제쉬 쿠마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전략광물활용기술연구팀 책임연구원 팀은 백금족 금속을 재활용하는 데 걸림돌이었던 백금과 로듐을 효과적으로 분리할 수 있는 원리를 처음으로 규명했다고 13일 밝혔다.

 

백금족 금속은 백금(Pt), 납(Pb), 이리듐(Ir), 로듐(Rh), 오스뮴(Os), 루테늄(Ru) 등 6종으로, 높은 온도나 산성 등 금속이 부식할 수 있는 환경에 잘 견디며 촉매 특성이 뛰어나 산업에서 활용도가 높다.

 

하지만 세계적으로 생산량이 적은 희귀금속이고, 이들을 대체할 금속도 거의 없어 다이아몬드 다음으로 비싼 광물에 속한다. 특히 우리나라는 백금족 금속 대부분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재활용이 필수적이지만 원자 크기가 비슷한 백금과 로듐을 분리해내기 어려워 걸림돌이 됐다.

 

연구진은 기존에 백금과 로듐을 분리 추출할 때 많이 쓰던 ‘크라운 에테르’ 화합물에 아민계 추출제를 함께 사용하면 백금과 로듐을 3배 이상 잘 분리할 수 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라제쉬 쿠마 연구원은 “이 같은 상승효과는 아민계 추출제가 로듐이 백금과 함께 추출되지 않도록 막아 주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김규한 한국지질자원연구원 원장은 “중요한 전략자원인 백금족 금속의 재활용 기술 개발로 친환경적이고 안정적인 원자재 확보가 가능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라제쉬 쿠마 연구원은 “연구 결과를 활용해 백금-로듐 분리 성능이 뛰어난 백금족 금속 재활용 시스템을 개발하면 한국의 산업 경쟁력 강화에도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사이언티픽 리포트’ 10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