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회전 중에도OK… 경유차, 미세먼지 저감기술 개발

2016.06.10 07:00

매연저감장치 내에 설치된 플라스마 연소기. 매연(미세먼지)을 전부 연소시킬 수 있는 온도까지 높이는 역할을 한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매연저감장치 내에 설치된 플라스마 연소기. 매연(미세먼지)을 전부 연소시킬 수 있는 온도까지 높이는 역할을 한다. - 한국기계연구원 제공

경유차는 매연저감장치(DPF)를 이용해 배기가스에 포함된 미세먼지(매연)를 태운다. 하지만 시내에서 천천히 달리는 경우에는 배기가스의 온도가 충분히 높지 않아 미세먼지가 제대로 연소되지 않는다.


송영훈 한국기계연구원 플라스마연구실장이 이끄는 연구팀은 주행 중이거나 공회전 중 언제라도 매연저감장치의 온도를 올릴 수 있는 플라스마 연소기를 개발하고 소형화하는 데 성공해 이르면 올해 하반기 상용화할 계획이라고 9일 밝혔다.


매연저감장치는 경유차의 배기관에서 나오는 미세먼지의 95% 이상을 필터로 포집한 뒤 태워 없앤다. 하지만 저속 운행 중인 경우 배기가스 온도가 300도 이하로 내려가면 다 타지 않은 미세먼지가 그대로 배출될 수 있다. 또 미세먼지의 원인이 되는 질소산화물을 줄일 수 있는 질소산화물저감장치는 200도 이하에서는 정상적으로 작동하지 않는다.


연구팀은 고온 가스인 플라스마를 이용해 최대 550도까지 온도를 높일 수 있는 플라스마 연소장치를 개발했다. 대부분의 자동차가 사용하는 12V 전압에서 작동하며, 음료수 캔 크기여서 차에 쉽게 달 수 있다. 연구팀은 최근 일반 차량에 이 장치를 달고 6만 ㎞ 도로주행 시험을 마쳤다.


송 실장은 “하반기에 환경부 인증을 마치면 바로 상용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세계적으로 환경 규제가 엄격해지고 있는 만큼 경유차, 선박, 건설 장비 등에 폭넓게 적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