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분만에 지카바이러스 진단하는 키트 개발

2016.06.02 18:08
피 1방울로 20분만에 감염여부를 알아낼 수 있는 면역진단키트. -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은 제공
피 1방울로 20분만에 감염여부를 알아낼 수 있는 면역진단키트. -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은 제공

임신진단키트를 사용하듯 지카바이러스 감염 여부를 현장에서 20분 만에 진단할 수 있는 키트가 개발됐다.


미래창조과학부 글로벌프론티어사업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은 바이오기업 젠바디와 공동으로 지카바이러스의 감염여부를 신속하게 확인할 수 있는 면역진단키트 개발에 성공했다고 2일 밝혔다.


지카바이러스는 이집트숲모기, 흰줄숲모기를 통해 전염되며 성관계를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 일반인에게는 관절통, 근육통 등 비교적 가벼운 증세를 보이지만 임신부의 경우 태아의 소두증 기형을 유발할 수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하지만 이전까지는 전문가 없이 감염 여부를 진단하기가 어렵고, 검사에 필요한 검체를 확보하고 진단하려면 수 시간에서 수 일까지도 걸렸다.


배판기 바이오나노헬스가드연구단 선임연구원팀은 지카바이러스에만 특이적으로 반응하는 항체를 유전자재조합해 만든 뒤 이를 이용해 면역진단키트를 개발했다. 감염의심 환자로부터 피 한 두 방울을 채혈해 진단키트에 넣으면 20분 만에 감염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사용법이 간단해 비전문가도 손쉽게 사용할 수 있다.


개발된 면역진단키트는 이달 중 브라질 현지에서 임상평가를 실시할 예정이다. 임상평가 결과에 따라 브라질 제약회사 바이아파마를 통해 리우올림픽에 출전하는 각국 국가 대표 선수단의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데 쓰일 수 있다.


배 선임연구원은 “사용법이 매우 간편하면서도 빠르고 고가 장비가 필요없어 검사비용 절감효과를 기대한다”며 “유용한 항원과 항체를 만드는 연구단의 기술을 백신과 치료제 개발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