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00광년 떨어진 ‘늙은 별’서 전파 포착 성공

2016.05.31 18:00

 

외계 항성 WX Psc 주위에서 발생하는 두 가닥의 메이저선을 나타낸 이미지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외계 항성 WX Psc 주위에서 발생하는 두 가닥의 메이저선을 나타낸 이미지 - 한국천문연구원 제공

한일 공동 연구진이 1900광년 떨어진 항성(별)에서 발생하는 전파를 포착하는데 성공했다. 별이 태어나 사라지는 진화 과정을 과학적으로 해명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


조세형 한국천문연구원 연구위원팀은 일본 가고시마 대 연구진과 공동으로 수명이 다 해가는 ‘만기형 별(late-type star)’인 ‘WX Psc’의 주변에서 발생하는 전파를 관측하는데 성공했다고 5월 31일 밝혔다.

 

별이 늙어서 사멸단계로 접어들면 별 바깥부분의 물질이 서서히 우주로 날아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주로 일산화규소(SiO), 물(H2O), 수산화기(OH) 분자들이 우주로 퍼져 나가는데, 이 과정에서 ‘메이저(MASER)’란 이름의 강한 전파를 방출한다.

 

한일 연구진은 공동 구축한 우주전파관측망 ‘KaVA’를 이용해 물고기자리에 있는 별 ‘WX Psc’에서 전파를 포착하고 촬영했다. 그 결과 이 별 주위에서 발생하는 두 가닥의 메이저 전파를 찾아냈다. 두 번째 메이저 전파는 첫 번째 전파보다 별에 가까운 영역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연구진은 이번 관측 결과가 빛으로 볼 수 없는 만기형 별의 복잡한 물리적 현상과 메이저 전파의 발생 원리를 연구하는 데 중요한 단서가 될 것으로 풀이하고 있다. 

 

조 연구위원은 “두 나라 관측 장비를 조합해 만든 ‘KaVA’를 통해 메이저 전파의 공간분포를 정확하고 자세하게 관찰하는 데 성공했다”며 “한일 공동 우주전파관측망의 성능을 세계적으로 입증하는 결과”라고 밝혔다.

 

앞으로 한일 공동 연구진은 만기형 별 15~20개를 추가 선정하고 수 년에 걸쳐 관측해 별의 마지막 진화 과정을 파헤쳐나갈 예정이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천체물리학저널’ 4월 25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