분유 말고 ‘모유’ 먹이니 아기 뱃속에서 무슨 일이

2016.05.06 17:00
이미지 확대하기pixabay 제공
pixabay 제공

모유 속에 들어있는 호르몬이 신생아의 장내미생물 발달에 도움을 준다는 사실이 처음으로 확인됐다. 장내 미생물이 올바르게 형성되면 면역 질환 예방, 소화기능 향상 등의 잇점이 있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브리짓 영’ 미국 콜로라도대 의대 교수팀은 모유 속 인슐린과 렙틴 호르몬이 신생아 장내미생물이 다양하고 건강한 생태계를 유지할 수 있도록 도움을 준다는 첫 증거를 찾았다고 4일 밝혔다.


모유를 먹는 것이 분유를 먹는 것보다 장내미생물 발달에 도움이 된다는 추측은 과거에도 있었지만 과학적인 증거가 확인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모유 수유를 받는 생후 2주 된 신생아 30명을 대상으로 장내 미생물을 확인한 결과, 모유 속 렙틴과 인슐린 호르몬이 장내미생물로 하여금 장 발달을 돕고 유해한 독성물질에 대한 보호막을 만든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또 모유 속 호르몬은 장내 미생물의 다양성 역시 키워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장내 미생물의 다양성은 장내 생태계에 중요한 요소로, 다양한 세균들이 서로 균형을 이룰 때 건강한 장이 될 수 있다.

이 밖에 연구팀은 출산한 엄마의 비만 정도가 모유를 통해 신생아의 장내미생물 발달에 영향을 준다는 사실 역시 함께 확인했다. 비만인 엄마의 모유를 수유 받은 아이는 ‘감마프로테오박테리아(Gammaproteobacteria)’라는 미생물 수가 현격히 적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 미생물은 장내 미생물의 다양성을 늘리는 데 도움을 주는 역할을 한다.


연구팀은 “모유에 든 호르몬이 신생아의 건강은 물론 장내미생물에도 장기적으로도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이는 연구결과”라고 밝혔다.


이번 연구결과는 ‘미국임상영양학지(Amertican Journal of Clinical Nutrition)’ 5월호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