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셔츠 한벌만 다려도… 다림질 보조제서 배출

2016.05.04 06:26

[동아일보]

셔츠 한 벌을 다릴 때 다림질 보조제에서 나오는 유해물질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의 양이 폐질환 사망자 수십 명을 낳은 것으로 지목된 가습기 살균제를 최대 5시간 사용했을 때 나오는 양과 맞먹는 것으로 3일 분석됐다. 정부는 다림질 보조제 등 ‘위해 우려 제품’으로 지정하는 데 걸리는 기간을 1년 6개월에서 1년 이내로 대폭 줄일 방침이다.

○ CMIT 배출량, 셔츠 한 벌≒가습기 2∼5시간

주부 A 씨는 일주일에 한 번 다림질한다. 그때마다 옷 여섯 벌을 다리고, 500mL짜리 다림질 보조제를 반 통 정도 쓴다. 셔츠 한 벌 다릴 때 쓰는 보조제는 42.6g으로 소주잔 한 잔 분량(50g)이다. 주부 B 씨는 옷을 흥건하게 적실 정도인 90g을 사용한다고 한다. A 씨의 아이는 30분에 한 번꼴로 옷을 입에 넣는다. 한번 빨기 시작하면 A 씨가 말릴 때까지 17초 동안 옷이 아이의 입안에 들어 있다. 이는 환경부 산하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최근 소비자 500명을 설문하고 국내외 소비자 연구 결과를 종합해 도출해 낸 다림질 보조제의 평균 사용 행태다.

정부가 뒤늦게 CMIT와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을 가습기 살균제 피해 성분에 포함시키고 성분 조사에 착수하자 이 성분들이 든 다림질 보조제를 얼마나 사용해도 되는지 궁금해하는 소비자가 늘고 있다. 시중에서 판매 중인 다림질 보조제 16종 중 5종에는 주성분인 녹말이 상하지 않도록 하는 살균 방부제 성분인 CMIT와 MIT가 각각 5∼13ppm(제품 1kg에 1mg 포함), 5∼9ppm 들어 있었다.

그러면 ‘대한민국 평균 주부’ A 씨가 셔츠를 한 벌 다릴 때 뿜어져 나오는 CMIT는 얼마나 될까. CMIT의 농도가 13ppm으로 가장 높았던 A 사의 제품에 평균 소비자 사용량을 대입하면 셔츠 한 벌을 다릴 때의 CMIT 배출량은 0.56mg. 보조제를 많이 사용하는 B 씨 기준으로는 1.17mg이다. 27명의 폐질환 사망을 초래했다는 의혹을 받는 애경 ‘가습기메이트’를 제조사 권장량대로 물 4L(16시간 가습기 작동 가능)에 20g씩 희석해 사용할 경우 시간당 배출되는 CMIT가 0.25mg이라는 점을 감안하면 결코 적지 않은 양이다. 셔츠 한 벌을 다릴 때마다 ‘가습기메이트’를 짧게는 2시간, 길게는 5시간 사용했을 때와 비슷한 CMIT가 배출되는 셈이다.

다림질 보조제는 가습기 살균제와 달리 코나 입으로 직접 흡입하는 경우가 드물어 단순히 CMIT 배출량만으로 위해성을 비교하긴 어렵다. 다만 전문가들은 다림질 보조제를 바닥에 내려놓은 다림판을 향해 분사하는 경우가 많아 주변에 영유아가 누워 있는 경우 급성 흡입의 우려가 높다고 지적한다. 환경부가 스프레이 형태의 다림질 보조제에 CMIT·MIT를 아예 사용하지 못하게 하기로 한 것도 이 때문이다.

○ “고농도 사용 때 화상-실명 등 부작용 초래”

환경부는 CMIT와 MIT가 폐와 피부 질환을 초래한다는 각종 연구 결과에 따라 2012년 9월 이들을 유독물질로 정했다. 당시 환경부의 동물실험 결과에 따르면 물 1L에 CMIT를 0.33mg 희석해 4시간에 걸쳐 가습기로 배출시켰더니 실험 대상인 흰쥐 절반이 숨졌다. 지난해 6월 미국 화학기업 다우케미컬은 CMIT·MIT를 사용한 자사 제품의 ‘상품안전평가서’를 공개하고 “고농도로 사용할 경우 화상, 각막 손상, 실명 등 부작용이 나타나고, 많은 양에 노출되면 사망에 이를 수 있다”고 경고했다.

하지만 CMIT·MIT가 들어 있는 가습기 살균제를 제조해 판매한 업체들은 책임을 서로 떠넘기고 있다. 애경 관계자는 “가습기메이트는 SK케미칼에서 제조하고, 애경에서는 판매만 담당했다”고 말했다. SK케미칼 관계자는 “조사가 진행 중인 사항이기 때문에 해당 건에 대해 답변하는 게 적절하지 않다”며 구체적인 언급을 회피했다.

조건희 기자 becom@donga.com·이샘물 기자

 

:: 클로로메틸이소티아졸리논(CMIT)/ 메틸이소티아졸리논(MIT) ::


제품이 상하는 것을 막기 위해 첨가하는 살균 방부제 성분. 흡입 시 기관지 염증을 유발하고 사망에까지 이르게 할 수 있어 2012년 9월 환경부가 유독물질로 지정했다. 애경 가습기메이트에 사용돼 27명의 폐질환 사망자를 낳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다. 다림질 보조제, 수영장 살조제, 자동차 에어컨용 항균필터 등에도 사용되고 있는 사실이 최근 확인됐다.

  • - ‘과학수사의 힘?’ 무학산 50대女 살해 용의자 6개월 만에 검거
  • - 베일속 ‘비트코인’ 개발자, 7년만에 밝혀져
  • - ‘혐한시위’ 日의회서 증언한 재일동포 3세 최강이자씨
  • - 히딩크 감독, 우승 놓친 토트넘 선수에게 폭행 당해
  • - 손혜원 “노인(김종인)은 바뀌지 않는다”…정청래 “손, 자랑스럽다”

  •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