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린이음료, 각설탕 4개 맞먹는 당 함유

2016.04.28 06:26
[동아일보] 어린이들이 즐겨 마시는 음료 5개 중 1개는 콜라보다 당 함유량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어린이의 과도한 당 섭취는 소아비만 등 질병을 유발하고 성인이 돼서도 안 좋은 식습관으로 이어진다는 점에서 당류를 줄이기 위한 근본대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27일 소비자문제연구소 컨슈머리서치가 대형마트에서 판매되는 어린이 음료 40개(17개 업체)의 당 함유량을 조사한 결과 1병당 평균 12.7g의 당분이 들어 있었다. 음료 1병을 마실 때마다 각설탕(3g) 4개를 먹는 셈이다. 이는 보건복지부가 정해놓은 3∼5세 기준 1일 당류 섭취 권고량 35g의 36%에 이른다.

조사대상 40개 중 8개의 당 함유량은 콜라(100mL 기준 11g)와 비슷하거나 많았다. 주로 망고 블루베리 사과 등 과일과 홍삼 등을 재료로 써서 건강에 좋다는 이미지를 주는 제품이었다. 아이 건강에 좋을 거라 생각하고 많이 마시게 했다간 과도한 당 섭취로 이어질 수 있다는 의미다.

한편 정부가 이달 초 당류 저감 종합계획을 발표하며 이른바 설탕과의 전쟁을 선포한 후 유업계를 중심으로 제품의 당 함유량을 줄인 신제품이 잇달아 나오고 있다. 이런 움직임은 식음료 업계 전반으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한우신 기자 hanwshin@donga.com
  • - [Magazine D/Face to Face] ‘국방부 저격수’ 김종대 “천안함 사건? 진보도 틀렸다”
  • - 국정원 “해외 북한식당 20곳 폐쇄…종업원 7명 귀순 포기”
  • - 진중권 “바보들아, 문제는 박근혜야” 신랄한 비판
  • - 8년 잠적 나훈아, 이혼법정에 깜짝 등장
  • - “北 엘리트층 탈북 늘어날 것…쿠데타 가능성은 낮아”

  •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