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요타 4세대 프리우스, 안전성 평가 ‘최고 등급’

2016.04.25 09:47
토요타가 유로 앤캡(NCAP)의 신차 안전성 평가에서 ‘4세대 프리우스(사진)’가 별 다섯 개의 최고 등급을 받았다고 24일 밝혔다. 유로 앤캡 안전성 평가는 성인 및 어린이 탑승자 보호, 보행자 보호, 안전지원 시스템의 4가지 부문으로 구성되어 있다. 4세대 프리우스는 각 부문별로 성인 및 어린이 탑승자에서 각각 92%와 82%, 보행자 77%, 안전지원에서 85%의 점수를 받았다.

테스트 결과, 정면충돌 시 프리우스의 승차공간은 안정적으로 유지되었고, 인체모형 판독을 통해 운전자와 승객의 무릎과 대퇴골 보호가 우수하다고 평가됐다.

원성열 기자 sereno@donga.com
  • - 총선뒤 첫 회동 후인 23일 ‘당권’ 다른 말… 아슬아슬한 문재인-김종인
  • - [박용 기자가 만난 사람]“한국경제, 약 한두 첩으로 딱 낫지 않아”
  • - 정명훈, 서울시향 사퇴 8개월만에 다시 지휘봉
  • - ‘소라넷’ 못지않은 구글코리아…‘음란물 검색’ 1분도 안 걸려
  • - 더민주, 김종인 합의추대 어렵게 되자 박영선, 송영길, 김진표 대표설 급부상

  •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