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살찌는 체질’ 결정하는 유전자 찾았다

2016.04.15 07:00

성균관대 제공
성균관대 제공
국내 연구진이 살이 잘 찌는 체질을 결정하는 핵심 유전자를 찾아냈다.

한정환 성균관대 약대 교수(사진)팀은 지방세포의 수를 결정하는 유전자를 확인해 학술지 ‘몰레큘러 셀’ 14일자에 발표했다.
 

소아 때 한번 지방세포의 수가 결정되면 성인이 된 후에는 그 크기가 달라질 뿐 수가 줄어들지 않는다. 이 때문에 언제든지 쉽게 살이 찔 수 있다.
 

연구진은 음식을 섭취한 후 활성화되는 체내 신호전달물질 유전자(S6K1)가 지방세포의 수를 결정한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S6K1’ 유전자를 결핍시킨 쥐(오른쪽)는 정상 쥐(왼쪽)에 비해 몸집도 작고, 지방세포의 크기도 작다. - 성균관대 제공

성체가 된 쥐의 유전자를 조작해 이 신호전달물질을 줄였더니 정상 쥐에 비해 몸집이 작아졌고 지방 조직의 양도 절반 이하가 됐다. 또 비만으로 인한 당뇨병, 고지혈증 등 각종 대사질환에 관련된 지표의 수치도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
 

지방은 지방 조직 내 줄기세포가 지방세포로 분화되는 과정을 거친다. S6K1은 이 과정에서 활성화되며, 지방세포 분화를 억제하는 ‘윈트(Wnt)’ 유전자의 발현을 감소시켜 결과적으로 지방세포의 분화를 촉진했다.
 

한 교수는 “유전자 수준에서 비만이 유도되는 과정을 최초로 규명했다”며 “유전자 발현으로 지방세포의 수를 조절해 비만을 예방하거나 치료할 수 있는 단초를 마련했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