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염병 막아라…‘스마트 검역체계’ 구축하기로

2016.04.11 18:00
황교안 국무총리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본관 대회의실에서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이장무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황교안 국무총리(맨 오른쪽)가 11일 오후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 본관 대회의실에서 최양희 미래창조과학부 장관, 이장무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위원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국가과학기술심의회를 주재하고 있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정부가 메르스(MERS·중동호흡기증후군), 지카바이러스 등 범국가적 위기를 유발하는 신·변종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한 국가방역체계 연구개발(R&D)에 중점적으로 투자하기로 했다.

 

정부는 11일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제12회 국가과학기술심의회(국과심)를 개최하고 이 같은 내용을 포함한 5개 안건을 심의·확정했다. 이와 함께 △제4기 나노기술 종합발전계획 △제1차 식품·의약품 등의 안전기술 진흥 기본계획 △2017년도 정부연구개발 투자방향 및 기준 △제3차 연구개발특구 육성종합계획 등도 확정했다.

 

국과심은 국가 과학기술 정책의 총괄·기획·조정 및 R&D 사업 평가, 예산 배분 조정 등을 담당하는 최고 의사결정기구로 황 총리를 비롯한 각 부처 장관 등 15명 정부위원과 민간위원 10명으로 구성된다.

 

이날 회의에서는 8개 부처가 공동으로 지난해 마련된 국가 방역체계 개편 방안을 뒷받침할 수 있는 구체적인 연구개발을 진행하기로 결정했다. 또 부처간 R&D 연계 및 총괄 조정 기능을 강화하고 해외 유입 감염병에 대응하기 위해 국제협력을 강화할 방침이다. 해외 체류 시 사용자의 통신사 로밍 정보 등을 이용해 환자의 방문 지역에 대해서도 더 상세히 파악할 수 있는 ‘스마트 검역체계’도 구축하기로 했다.

 

한편 15년 간 축적돼온 나노기술의 제조업 현장 확산을 추진하기 위해 올해에만 5621억 원의 대규모 투자를 진행하겠다는 계획도 확정했다. 여기에는 2013년을 기준으로 나노중심 기업 541개에 대해 고용 인력 15만 명을 2025년까지 1000개 기업, 고용 인력 25만 명 수준까지 확장하겠다는 구체적인 목표도 담겼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