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해조류 ‘감태’에서 아토피 치료법 찾았다

2016.03.30 18:00
청정환경에서 자라는 해조류 감태(왼쪽)과 아토피성 피부염 환자의 손 - 위키피디아, James Heilman(W) 제공
청정환경에서 자라는 해조류 감태(왼쪽)와 아토피성 피부염 환자의 손. - 위키피디아, James Heilman(W) 제공

제주도 청정해역에서 자라는 해조류 ‘감태’에서 아토피성 피부염을 치료할 수 있는 물질이 발견됐다.


이주영 가톨릭대 약대 교수팀은 감태에서 추출한 ‘다이에콜’이 아토피성 피부염을 치료할 수 있는 뛰어난 후보물질이 될 수 있다고 30일 밝혔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유아기에는 물론 성인이 된 뒤에도 지속되는 만성 염증질환이다. 치료제로는 흔히 국소용 스테로이드제가 쓰이지만 피부가 얇아지거나 이차감염이 일어나는 부작용이 있다.


연구팀은 아토피성 피부염이 특정 면역반응의 균형이 깨지면서 발생하는 알레르기성 질환이라는 점에 착안했다. 아토피성 피부염은 초기에 면역반응을 유도하는 정보전달 물질인 ‘흉선 기질상 림포포이에틴(TSLP)’이 피부각질세포에서 증가하고 이로 인해 면역반응의 균형이 깨진다. 그 결과 염증이 계속 진행되거나 악화된다.


연구팀은 감태에서 추출한 ‘다이에콜’이 실험실에서 배양한 피부각질세포에서 TSLP의 생성을 억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먼저 확인했다. 아토피성 피부염을 일으킨 실험용 쥐를 이용한 실험에서도 다이에콜이 TSLP의 생성을 막아 병의 진행을 막는 효과가 확인됐다.


이 교수는 “부작용이 있는 스테로이드제 없이도 아토피성 피부염을 치료할 수 있는 획기적인 전략을 찾은 것으로 아토피 환자들의 고통을 크게 줄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결과는 피부과학 분야 학술지 ‘저널 오브 인베스티게이티브 더마톨로지(Journal of Investigative Dermatology)’ 5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