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설 ‘바이오특별위원회’ 22일 첫 회의 개최

2016.03.22 18:00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제 1 차관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홍남기 미래창조과학부 제 1 차관이 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 미래창조과학부 제공

미래창조과학부는 바이오 분야 범부처 컨트롤타워인 ‘바이오특별위원회’가 22일 충북 오송 첨단의료복합단지에서 첫 회의를 개최했다고 22일 밝혔다.


바이오특위는 국내 바이오와 관련된 종합전략을 마련할 목적으로 이달 3일 국가과학기술심의회 산하에 신설됐다.


이날 회의에서는 바이오 분야 범부처 종합 조정을 위해 향후 운영방향과 35개 바이오 관련기관으로부터 수렴한 의견을 바탕으로 현안 등이 논의됐다.

 

현장에서 수렴된 바이오 분야의 문제점으로는 바이오 전 분야에 대한 종합적인 전략 부족, 부처 계획 간 상호연계 부족 및 연구개발(R&D) 사업간 유사중복 발생, 바이오 R&D 사업화 및 창업에 대한 지원 부족, 까다로운 기술 규제 등이 꼽혔다.

 

바이오특위는 앞으로 성장 가능성이 큰 유망 분야를 중심으로 바이오 중기 전략을 수립하고, R&D 투자의 선택과 집중을 강화하기 위해 투자 ‘바이오R&D 포트폴리오’를 마련한다. 또한 부처간 역할 분담을 명확히 하고 단계별 상호연계 방안을 마련하는 범부처 협업 시스템을 구축해 나갈 예정이다.


회의를 주재한 홍남기 미래부 1차관은 “바이오특위를 통해 관계 부처가 협업해 우리나라가 바이오경제 시대 선도자가 될 수 있도록 총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