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생물로 친환경 바이오 플라스틱 만든다

2016.03.08 07:00
연구진은 대장균의 유전자를 조작하고 대사를 조절해 의료용 고분자 물질 PLGA 등을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 KAIST 제공
연구진은 대장균의 유전자를 조작하고 대사를 조절해 의료용 고분자 물질 PLGA 등을 생산하는 데 성공했다. - KAIST 제공

 

국내 연구진이 임플란트 등에 많이 쓰이는 의료용 물질을 미생물을 이용해 만드는 기술을 개발했다.

이상엽 KAIST 생명화학공학과 교수팀은 생분해성 고분자 물질 ‘PLGA(폴리락테이트-co-글라이콜레이트)’를 만드는 미생물을 세계 최초로 개발했다고 7일 밝혔다.

 

지금까지 PLGA는 미생물을 발효시켜 만든 락테이트와 석유 화학 공정에서 나오는 글라이콜레이트를 합쳐 만들었다. 공정이 복잡하고 유독성 금속 촉매를 쓰기 때문에 친환경적이지 못하다는 문제가 있었다.

 

연구진은 이전 연구에서 대장균의 유전자를 조작하고 대사과정을 최적화해 폴리락테이트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후 대장균에 외부 유전자를 집어넣어 글라이콜레이트를 만들 수 있게 한 뒤 추가적인 유전자 조작을 거쳐 PLGA를 얻는 데 성공했다. 기존 화학 공정보다 단순하면서 친환경적으로 PLGA를 만들 수 있게 된 것이다.

 

이 교수는 “석유를 기반으로 생산하던 인공 고분자 물질을 생물학적 방법으로 만들 수 있게 됐다”며 “이번 연구를 응용하면 새로운 바이오플라스틱도 개발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구 결과는 ‘네이처’ 자매지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 8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