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반 검색은 구글이 황제, 전문 검색은 엘스비어가 석권할 것”

2016.02.19 07:00
지영석 엘스비어 회장을 16일 서울 용산구 녹사평대로에 위치한
지영석 엘스비어 회장을 16일 서울 용산구 녹사평대로에 위치한 엘스비어코리아 지사에서 만났다. - 엘스비어코리아 제공

“구글은 일반 정보 검색에서 ‘황제’로 불리죠. 엘스비어(Elsevier)는 전문 정보 검색의 최강자가 되는 게 목표입니다.”


지난해 2월 엘스비어 회장으로 선임된 지영석 회장(55)은 16일 서울 용산구 녹사평대로에 위치한 ‘엘스비어코리아’ 지사에서 가진 동아일보와의 단독 인터뷰에서 “전문가들이 찾는 대표 검색엔진을 통해 관련 시장을 주도하겠다”고 말했다.


네덜란드에 본사를 둔 엘스비어는 의학 및 과학기술분야 글로벌 출판사다. ‘셀’ ‘랜싯’ 등 저명한 국제 학술지도 발간하고 있다.


지 회장은 “엘스비어는 해마다 35만 편이 넘는 논문을 출판하면서 끊임없이 쌓이는 데이터 속에서 의미 있는 정보를 제공해야 했다”며 “검색엔진을 개발한 것은 필연적이었다”고 설명했다.

 

2010년부터 구글, 페이스북, 이베이 등 다양한 정보기술(IT) 기업에서 데이터분석과 검색 전문가를 대거 영입한 엘스비어는 검색과 관련된 온라인 솔루션 개발에 해마다 약 3000억 원을 투자하고 있다.


지 회장은 대표 서비스로 ‘클리니컬 키(Clinical Key)’를 꼽았다. 의약품 임상정보를 전문적으로 검색할 수 있는 엔진으로, 사용자가 검색어를 넣으면 1100여 권의 의학도서와 수백 종의 과학기술논문인용색인(SCI)급 학술지 등 800TB(테라바이트)에 달하는 정보를 검색해 1초도 안 되는 짧은 시간 안에 필요한 정보를 내놓는다.


그는 “구글이 학문 분야 전반을 검색할 수 있는 ‘구글 스콜라(Google Scholar)’를 운영하고 있지만 임상정보만 집중적으로 찾고자 한다면 클리니컬 키를 따라올 곳이 없다”고 강조했다.

 

제작 과정에 의학·약학 전문가들이 참여했기 때문에 전문가들만의 용어나 은어로도 수월하게 검색할 수 있는 게 최대 장점이다. 미국 1500여 개 병원이 클리니컬 키를 사용하고 있고 국내에서도 상당수 병원이 클리니컬 키를 활용하고 있다.


지 회장은 “구글과 엘스비어는 적이면서 동시에 친구인 관계”라며 “구글이 서비스하지 못하는 분야에 역량을 집중해 상호보완하는 구도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엘스비어는 클리니컬 키를 개발한 노하우를 바탕으로 물리 수학 화학 등 분야에서도 전문가용 검색엔진을 내놓을 계획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