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소두증 신생아 500명 넘어…일주일새 10% 증가

2016.02.18 11:41


[동아닷컴] 브라질 소두증 신생아 500명 넘어

브라질 소두증 신생아 500명 넘어…일주일새 10% 증가

브라질 소두증 신생아가 일주일 새 10%가 늘어나 500명을 넘어선 것으로 전해진다.

브라질 보건부의 17일(현지시간) 보고서에 따르면 현재 보고된 소두증 신생아는 508명이다.

불과 일주일 전만 해도 462명이었다가 10%가 늘어난 것이다.

브라질에서 확인된 소두증 환자 중 이집트 숲모기가 옮기는 지카(zika) 바이러스와의 연관성이 밝혀진 사례는 41명 정도다.

또 소두증 의심 환자는 1주일 전의 3천852명보다 2.15% 늘었다 브라질 보건부는 소두증이 의심되는 신생아 3천935명에 대해 조사중이라고 전했다.

브라질 보건부는 26개 주 가운데 2개 주를 제외한 모든 지역에서 소두증 의심 사례가 보고됐다고 전했다.

브라질 보건부와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소두증과 지카 바이러스의 연관성을 밝히기 위한 공동 조사에 착수했다.

마르셀루 카스트루 브라질 보건장관은 "지카 바이러스가 소두증과 직접적으로 관련돼 있다는 것은 틀림없는 사실"이라고 말했다.

박태근 동아닷컴 기자 ptk@donga.com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
    * 21대 국회의원 선거운동 기간에는 실명확인 과정을 거쳐야 댓글을 게시하실수 있습니다.
    * 실명 확인 및 실명 등록 서비스는 선거운동기간 (2020. 4. 2 ~ 2020. 4. 14) 동안에만 제공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