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주 C형 간염 집단 발병 병원, 주사기 이어 일회용 키트 재사용 의혹

2016.02.15 09:31


[동아일보]

보건복지부가 현재 표본 감시 대상인 ‘C형 간염’을 3군 법정 감염병에 포함시키고 전수(全數) 감시 대상으로 변경하는 방안을 추진 중이라고 14일 밝혔다. 지난해 말 서울 양천구 다나의원에 이어 최근 충북 제천의 양의원과 강원 원주의 한양정형외과의원에서도 일회용 주사기 재사용에 의한 C형 간염이 집단 발생한 데 따른 후속조치다. 한양정형외과의원은 자가혈 주사시술(PRP)에 쓰이는 일회용 키트(혈액 성분을 분리할 때 쓰는 의료용 도구)를 재사용했다는 의혹도 받고 있다.

C형 간염은 2000년 지정 감염병으로 분류돼 180개 의료기관에서 표본 감시 체계가 운영되고 있다. 해당 의료기관은 발견 7일 안에 보건소에 의무적으로 신고해야 하지만 신고율은 80% 수준에 불과하다.

하지만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정부는 특별한 관리가 필요한 감염병은 1∼5군 법정 감염병으로 지정해 전수 감시를 할 수 있다. 미국 캐나다 호주 일본 등 선진국 대부분은 C형 간염을 전수 감시하고 있다. 전수 감시를 하면 실태 파악이 빠른 만큼 역학조사와 방역조치 등 초동대처가 빨라질 수 있다.

보건당국은 제천과 원주 두 병원의 10년간 진료 기록을 찾아내 환자를 모두 조사할 계획이다. 대상은 최대 5만3000명에 이를 것으로 보인다. 자가혈 주사시술 처방을 받은 환자의 C형 간염 감염률이 11%로 조사된 비율을 적용하면, 이론상 C형 간염 환자가 5000명에 이를 수도 있다. 보건당국은 한양정형외과에서 혈액을 원심분리할 때 쓰는 일회용 키트를 재사용했는지 조사 중이다. 일회용 키트 재사용으로 C형 간염이 퍼졌다는 의혹을 밝히기 위해서다. 키트 가격은 하나에 3만∼10만 원 선인 것으로 알려져 있다. 조은희 질병관리본부 감염병관리과장은 “PRP 시술 과정에서 감염이 일어났다면 주사기뿐 아니라 일회용 키트를 재사용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또 복지부는 의료기관 종사자 및 환자 등을 대상으로 일회용 주사기 등 의료기기 재사용 의심 기관에 대한 공익신고를 받겠다고 밝혔지만 실효성이 없어 보완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원장 1명과 간호사, 간호조무사 2, 3명이 일하는 의원급 의료기관의 특성상 내부 신고자의 신분이 드러날 수 있는 데다가 고발자라는 낙인이 찍히면 재취업이 어렵기 때문이다.

한편 복지부는 지난해 11월 다나의원 사태 이후 의료인의 면허 취소 근거를 마련하고 면허 관리를 강화하는 방안을 논의 중이지만 아직 최종안을 확정하지 못했다. 의료인 면허제도 개선협의체에서 논의 중인 결과는 3월쯤 나온다.

이지은 smiley@donga.com·이정은 기자





[☞모바일서비스 바로가기][☞오늘의 동아일보][☞동아닷컴 Top기사]
ⓒ 동아일보 & donga.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