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사성 간질환 치료물질 개발

0000.00.00 00:00
대사성(비알코올성) 간질환을 예방 및 치료할 수 있는 새로운 물질이 나왔다. 서울대 대사 및 염증질환 신약개발연구센터 김상건 소장은 “대사성 지방간과 지방간염을 일으키는 새로운 메커니즘을 규명하고 이를 조절할 수 있는 간질환 치료제 후보물질 ‘디티올티온’을 개발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연구결과는 간질환 분야의 국제학술지 ‘헤파톨로지’ 6월호에 실릴 예정이다. 김 소장은 “디티올티온을 지방간 및 지방간염 예방, 치료물질로 국내 특허를 출원했고 국제특허(PCT) 출원도 준비 중”이라며 “이번 기술이 대사성 간질환 뿐 아니라 혈관이나 신장장애 등 다른 만성질환의 치료제 개발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대사성 지방간은 술을 마시지 않거나 적게 마시는데도 과음하는 사람처럼 간에 지방이 쌓이는 병으로 만성화되면 간염이나 간경화로 발전한다. 현재 치료제로 인정된 약물은 없다. 연구팀은 ‘AMPK’와 ‘S6K1’라는 두 단백질이 지방 생성에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AMPK의 활동이 줄어들거나 S6K1의 활동이 늘어나면 지방이 많이 합성되면서 간에 쌓인다는 것. 디티올티온은 반대로 AMPK를 촉진하고 S6K1을 억제해 지방이 합성되는 것을 막고 지방간 치료 효과를 보인다는 사실이 연구팀의 실험 결과 확인됐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