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헉! 튀는 과학]英 초파리에서 수면시간을 조절 유전자가 발견

2005.04.28 16:29
영국 과학전문지 ‘네이처’ 28일자는 초파리에서 수면시간을 조절하는 유전자가 발견됐다고 전했다. 미국 위스콘신대 키아라 치렐리 박사에 따르면 초파리는 셰이커(shaker)라는 유전자가 변형되면 정상 수면시간(6∼12시간)의 30%만 자도 ‘개운하게’ 활동한다. 사람도 이 유전자가 변형되면 2, 3시간만 자고 멀쩡하게 활동할 수 있지 않을까.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