곤충 ‘스킨십 유전자’ 찾았다

2006.06.09 09:10
재미 한국인 과학자가 주도한 공동연구팀이 곤충의 ‘스킨십’에 관여하는 새로운 유전자를 찾았다. 미국 다트머스대 의대 유전학과 박수경(39·사진) 연구원은 8일 “초파리가 교미할 때 암컷이 페로몬을 분비하면 수컷이 이를 피부로 감지하는 ‘CheB42a’라는 유전자를 규명했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생명과학 분야의 최신 동향을 소개하는 미국의 과학저널 ‘커런트 바이올로지’ 6일자에 게재됐다. 초파리의 암컷은 교미할 때 페로몬이라는 호르몬을 분비해 수컷을 유혹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지만 수컷이 페로몬을 어떻게 감지하는지에 대한 메커니즘은 이번에 처음 밝혀졌다. 연구팀은 초파리 수컷의 앞다리에서 ‘CheB42a’라는 특정 유전자를 찾아내 이 유전자가 있는 정상 수컷 초파리와 돌연변이 수컷의 교미 행동을 비교했다. 분석 결과 이 유전자가 제거된 수컷은 암컷이 페로몬을 분비하지 않더라도 교미를 더 자주 시도한다는 것. 박 연구원은 “CheB42a가 페로몬을 감지하면 수컷은 암컷을 졸졸 따라다니거나 암컷의 배를 두드리는 ‘구애행위’를 시작한다”며 “이번 연구는 오랫동안 감춰져 온 곤충의 ‘스킨십 메커니즘’을 규명한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간을 포함한 척추동물도 이런 유전자가 존재하는지 연구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