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핀 이용한 2차원 구조 스마트 메모리 나왔다

2013.03.27 00:00
국내 연구진이 얇고 투명하면서 잘 휘어지는 2차원 메모리 반도체를 개발했다. 성균관대 나노과학기술원 유원종 교수팀과 미국 컬럼비아대 이관형 박사와 김필립 교수, 제임스 혼 교수 공동연구팀은 원자 두께의 2차원 물질인 그래핀을 이용해 메모리 소자를 만드는데 성공했다고 27일 밝혔다. 꿈의 소재로 불리는 그래핀은 대표적인 2차원 물질인데, 연구진은 여기에 황화몰리브덴, 질화붕소를 원자 두께 수준에서 수직으로 쌓아, 2차원 물질로만 만들어진 반도체 메모리를 만들었다. 이 물질은 두께조절이 가능해 메모리 동작속도와 저장능력을 제어할 수 있다. 특히 이 물질들을 계속 쌓으면 소자의 집적도가 획기적으로 증가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고 있다. 유원종 교수는 “이번에 개발한 물질은 소자 전체의 두께가 수 십 나노미터 수준으로 얇아서 투명하고, 휘어진 상태에서도 작동된다는 특징이 있다”며 “안경이나 유리, 의복 등에 붙여서 사용할 수 있기 때문에 미래 유비쿼터스 스마트 시대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번 연구성과는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스 27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