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학연 협력사업 강화로 실질적 기술혁신 도울 것”

2013.02.18 00:00
한국산업기술진흥협회는 18일 서울 강남구 삼성동 그랜드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제35차 정기총회를 개최하고, 박용현(두산건설 회장) 현 회장을 임기 3년의 제14대 회장으로 재선임했다고 밝혔다. 박 회장은 산기협 회원사 대표, 비상임 감사, 외부인사 등 총 9인으로 구성된 ‘산기협 회장추천위원회’에서 만장일치로 총회에 추천해 재선임됐다. 2010년 2월 회장이 취임한 박 회장은 3년간 산기협을 이끌며 ‘기업연구소 3만개 시대’의 기반을 구축했고, ‘대·중소기업 동반성장 포럼’ ‘CEO 조찬세미나’ 등 다양한 사업을 추진함으로써 산학협력 확산에 힘을 기울여 왔다. 특히 협회 운영에 있어 투명성과 효율성을 강화하고 사업 내실화에 기여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박 회장은 회장 수락인사를 통해 “기업의 의견이 새 정부의 정책에 적극 반영되도록 힘쓰고, 산업기술계의 미래 비전을 수립하겠다”며 “산학연 협력사업 강화를 통해 중소·중견 기업을 비롯한 회원사의 기술혁신 노력에 실질적인 도움이 되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산기협은 기업연구소의 설립·운영과 산업계의 기술개발활동을 지원함으로써 기술혁신을 통한 국민경제의 발전에 이바지 하는 것을 목적으로 1979년에 설립돼, 현재 7600여개 국내 기업을 회원으로 두고 있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