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전자가위’로 맘에 안드는 유전자를 싹둑!

2013.01.15 00:00
원하는 유전자만 잘라낼 수 있는 ‘가위’유전자로 돌연변이 생쥐를 만드는 데 국내 연구진이 성공해 주목받고 있다. 이한웅 연세대 생화학과 교수와 김진수 서울대 화학부 교수 공동 연구팀은 ‘유전자가위’ 효소로 생쥐의 특정 유전자를 간편하게 없앨 수 있는 기술을 개발했다고 15일 밝혔다. 유전자가위는 유전자의 특정 염기서열을 절단하는 인공 효소로, 유전자의 일부를 잘라 내거나 위치를 바꿀 수 있어 과학자들의 주목을 받고 있다. 연구팀은 생쥐의 수정란에 유전자가위인 ‘탈렌’ 효소를 직접 집어넣어 6개월 만에 특정 유전자가 없는 생쥐를 만드는 데 성공했다. 이 생쥐가 낳은 새끼들의 유전자를 조사했더니 해당 유전자가 똑같이 없다는 사실도 확인했다. 지금까지 특정 유전자를 없앤 생쥐를 만들려면 생쥐의 배아줄기세포를 찾아서 유전자 변형을 일으킨 뒤, 이들이 서로 교배해 낳은 생쥐를 조사해서 유전자 변형이 이어졌는지 확인해야 했다. 전체 과정이 복잡하고 비효율적이어서 연구기간이 1~2년씩 걸린다는 것이 문제였다. 이 교수는 “줄기세포를 쓰지 않고도 원하는 유전자를 없앤 생쥐를 빠르고 안정적으로 만들 수 있다는 사실을 확인했다”며 “이 기술을 이용해 특정 질병에 걸린 생쥐를 만든다면 질병의 원인을 밝히고 신약 개발에 걸리는 시간을 앞당기는 데 기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연구결과는 ‘네이처’의 자매지인 ‘네이처 바이오테크놀로지’ 10일자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