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백두산호랑이와 시베리아호랑이는 한 형제

2012년 02월 07일 00:00
‘백두산호랑이는 살아 있다’ 1980년대 후반까지 한반도에 살다가 지금은 완전히 자취를 감춘 한국호랑이가 극동러시아에 사는 아무르호랑이(또는 시베리아호랑이)와 한 핏줄이라는 사실이 확인됐다. 이로써 한국호랑이는 멸종하지 않았으며 시베리아 및 극동러시아에서 살고 있는 아무르호랑이를 통해 한국호랑이를 한반도에 복원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서울대 수의과대학 야생동물유전자원은행 이항 교수팀은 100여 년 전 한국에서 외국으로 반출된 한국호랑이의 뼈 조각을 유전자 분석한 결과 아무르호랑이의 유전자 염기서열과 100% 일치했다고 7일 밝혔다. 이러한 연구 결과는 한국호랑이와 아무르호랑이는 유전적 계통이 같으며, 이 둘은 별개의 독립된 아종이 아니고 하나의 동일한 아종으로 취급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연구진은 한민족의 상징인 한국호랑이의 정체성을 규명하기 위해 5년 전부터 외국으로 반출된 한국호랑이의 흔적을 찾았다. 현지에 있는 연구원들의 도움을 받아 미국 스미소니언 자연사박물관과 일본 동경 국립과학박물관에서 한국호랑이의 뼈 표본을 찾을 수 있었다. 하지만 멸종위기종의 뼈를 함부로 국외로 반출하는 것은 금지돼 있기 때문에 잘게 부서진 뼈 조각을 새끼손톱의 반 만큼만 얻는 데 만족해야 했다. 연구진은 뼈 조각에서 미토콘드리아 유전자를 추출해 분석했다. 세포질에 있는 미토콘드리아 유전자는 핵에 있는 DNA 유전자와 달리 진화 과정에서 돌연변이가 많고 진화속도가 빨라 민족이나 종을 구분하고 혈통을 추적할 때 많이 사용된다. 연구진은 미국과 일본에서 가져온 유전자와 현존하는 6가지 호랑이 아종 유전자를 비교한 결과 아무르호랑이 유전자 염기서열과 완벽하게 일치한다는 것을 확인했다. 이항 교수는 “아무르호랑이와 한국호랑이가 하나의 혈통이라는 것은 한국인에게 대단히 중요한 의미를 지닌다”며 “현재 극동러시아 연해주 야생 서식지에 살고 있는 약 400마리의 아무르호랑이는 남의 호랑이가 아니라 바로 우리 호랑이다”고 강조했다. 전성우 한국환경정책평가연구원 선임연구위원도 “러시아에서 중국, 북한을 잇는 생태통로를 만들어주면 아무르호랑이는 서식영역을 확장해 백두산으로 되돌아올 수 있다”며 “그렇게 되면 한반도에 다시 한국호랑이가 살 수 있을 것”으로 전망했다. 하지만 극동러시아에 사는 아무르호랑이의 미래는 밝지는 않다. 현재 450마리 정도가 살고 있는 것으로 추정되지만 개발로 인한 삼림파괴와 서식지 감소, 밀렵, 산불로 인해 그 수가 계속 줄어들고 있다. 이 교수는 “한반호랑이를 살리기 위해서라도 극동러시아의 아무르호랑이 개체군 보존을 위해 힘써야 한다”고 말했다.

김윤미 기자 ymkim@donga.com

 

이 기사 어떠셨어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