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월대보름 달보다 5월 보름달 더 크게 보인다

2012.02.06 00:00
Microsoft Silverlight 가져오기 [앵커멘트] 정월 대보름인 오늘 보름에 큰 대자가 붙은 만큼 크고 밝은 달을 기대하실 텐데요. 사실 올해 달을 가장 크게 볼 수 있는 건 5월이라고 합니다. 그 이유를 이영혜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 [리포트] 풍성하게 꽉 찬, 임진년 첫 보름달이 얼굴을 내밉니다. 대보름달이라는 이름에 걸맞게 크고 밝게 느껴지지만 올해 달이 가장 크게 보이는 날은 5월 5일 즉 음력 3월 15일입니다. 달이 가장 작게 보이는 날은 음력 10월 보름인 11월 28일. 두 달의 크기는 14%나 차이가 납니다. 달이 크게 보이는 날이 해마다 바뀌는 이유는 달과 지구 사이의 거리가 달라지기 때문입니다. [전화 인터뷰 : 이서구/한국천문연구원 연구원] “달은 지구의 타원궤도를 돌고 있습니다. 실제 크기엔 변함이 없는데 가까이 있을 땐 커 보이고 달이 멀리 있을 땐 작아 보이는 경우가 있습니다. 달은 또 높이 떠있을 때보다 지평선 가까이에 있을 때 더 커 보입니다. 달이 높이 뜨면 더 멀리 있는 것처럼 뇌가 착각해 착시현상이 발생하는 겁니다. 한 가지 더, 달이 지나가는 길에는 행성도 떠 있습니다. 오는 9일에는 화성이, 13일에는 토성이 보일 예정이어서 이날 밤하늘을 보면 달과 행성을 함께 감상할 수 있습니다. 채널A 뉴스 이영혜입니다. 채널A 뉴스 바로가기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