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골과 미라가 조선시대 사람 키 알려준다

2012.02.01 00:00
조선 시대 우리나라 사람들의 키는 어느 정도였을까? 국내 연구진이 조선 시대 남자 평균 키는 지금보다 12.9㎝ 작고, 여자들은 11.6㎝ 작았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서울대 의대 해부학교실 황영일·신동훈 교수팀은 조선시대 때 사망한 것으로 알려진 미라와 유골을 분석한 결과, 당시 남자 평균키는 161cm, 여자들은 149cm라고 31일 발표했다. 해외에서는 유사한 연구들이 있었지만, 국내에서 우리 조상들의 키를 공식적으로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연구팀은 키가 큰 사람들이 상대적으로 넙다리뼈(대퇴골)가 길다는 사실에 착안해, 15~19세기 조선 초·중기에 사망한 사람들의 유골과 미라 116점(남자 67명, 여자 49명)의 넙다리뼈를 조사해 실제 키를 유추했다. 논문 공동저자인 오창석 서울대 해부학교실 연구원은 “넙다리 뼈를 이용해 키를 추측하는 방법은 여러 가지가 있지만, 한국인 체형에 잘 맞고, 정확도도 높은 일본표준 공식을 사용했다”고 말했다. 그 결과 우리 선조들은 당시 일본인보다는 키가 컸지만, 서양인들에 비해서는 작은 것으로 조사됐다. 남성을 기준으로 할 때 에도시대부터 명치시대까지 일본인 평균키는 154.7~155.1㎝로 우리 선조들보다 6㎝ 정도 작았다. 반면 영국인은 168.1㎝(12~18세기), 네덜란드인 166.7㎝(17~19세기), 독일인은 169.5㎝(16~18세기) 정도로 우리보다 평균 7~8㎝ 정도 큰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17세기 후반~19세기 후반 미국인의 키는 173.4㎝로 한국인보다 12㎝ 이상 컸다. 미라 전문가인 김한겸 고려대 의대 병리과 교수는 “이번 연구결과는 이전에 한국 미라에서 추정한 키와 거의 일치한다”며 “조상들의 육신은 다양한 의학·과학적 정보를 후세에 전해주고 있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고생물학 권위지인 ‘미국 자연인류학저널’ 최신호에 실렸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