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IT역량 활용해 바이오헬스산업 육성해야”

2012년 01월 09일 00:00
“생명공학 분야에서 가장 큰 시장이 바이오헬스산업입니다. 국민의 건강주권 확보를 위해서도 꼭 필요하죠. 우리의 강점인 IT분야를 활용하면 바이오헬스산업에서 세계적인 역량을 확보할 수 있을 겁니다.” 차동형 지식경제부 신산업정책관은 우리나라의 신산업 전반에 대한 정책을 다루다보니 생명공학 한 분야에만 집중하지는 못한다. 그러나 틈만 나면 바이오헬스산업에 주력해야 한다는 주장을 펼치고 있다. 국민 건강과 직결될 뿐만 아니라 시장 규모도 크기 때문이다. 더군다나 우리나라 강점인 IT를 접목하면 충분히 경쟁력을 확보할 수 있다는 장점도 있다. ●바이오헬스산업은 웰빙시대 핵심 BT 분야는 제약, 의료, 에너지, 식량 등 생명과 관련된 다양한 분야를 포괄한다. 산업 발전 속도도 빠르고 영역도 계속 확대되고 있다. 이 때문에 선진 각국은 BT 주도권 선점을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미국의 경우도 금융위기로 인한 막대한 재정적자에도 불구하고 지난해 미국국립보건원(NIH)에 320억 달러(약 37조원)를 투입했다. 이웃 중국도 2011~2015년까지 5년 동안 400억 위안(약 7조원)을 바이오제약 업계에 투자하기로 했다. 우리나라도 BT 분야 세계 7위 기술강국에 진입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차 정책관은 특히 바이오헬스산업의 중요성을 강조한다. 의약, 의료기기, 의료서비스를 포괄하는 이 산업은 웰빙(Well-Being)이 보편화됨에 따라 인류에게 꼭 필요한 핵심 산업으로 등장했기 때문이다. 그는 “바이오헬스산업의 세계시장 규모는 2008년말 기준으로 3.2조 달러로 자동차(1.6조 달러)나 통신서비스(1.8조 달러)보다 훨씬 더 크다”며 “앞으로 중국, 인도, 중동 등의 경제가 발달하면 2015년에는 세계시장이 5조2000억 달러로 확대될 것으로 보이는 만큼 이 분야를 중점적으로 육성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점 IT 활용하고 공동-협업 연구 활성화 해야” 바이오헬스산업의 중요성을 파악한 지경부는 2011년 이 산업을 전담할 ‘바이오헬스과’을 만들었다. 바이오나노과에 있던 의약·의료서비스산업 육성업무와 전자정보산업과에 있던 의료기기산업 육성업무를 하나로 합친 것이다. 차 정책관은 바이오헬스산업에서도 우리나라는 선진국에 비해 열세에 있다고 평가했다. 바이오헬스산업 국내시장은 2008년 기준 세계시장의 2.3% 수준인 745억 달러이며, 특히 의료기기는 세계시장의 0.7% 수준인 20억 달러에 불과하기 때문이다. 그는 “선진국 대비 기술수준에서도 의약 분야가 61.0%, 의료기기 분야가 62.6%로 약 4년 정도 기술격차가 있다”며 “바이오헬스산업을 세계적인 수준으로 끌어올리기 위해서는 우리의 강점부터 활용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그가 제시한 우리의 강점은 IT역량이다. 한국은 세계 수준의 IT역량과 반도체, 디스플레이 양산 경험을 가지고 있다. 지경부에서는 이를 활용해 신흥시장을 중심으로 IT융합병원과 바이오시밀러 수출을 적극 추진하고 있다. 이미 우리나라에는 합성의약품 분야에 한국화학연구원, 바이오의약품에는 한국생명공학연구원, 의료기기 쪽에는 ETRI(한국전자통신연구원) 등의 전문기관이 연구개발하고 있다. 하지만 이들 각 기관의 상호 융합이 더 필요하며, 기업과 협업도 필요하다는 게 차 정책관의 생각이다. 그는 “각 전문기관이 잘 하고 있지만, 상호 융합을 위한 정보교류 및 공동연구에도 관심을 가지고 노력할 필요가 있다”며 “상대적으로 영세한 국내기업의 기술역량과 인프라를 채워줄 수 있도록 가려운 곳을 긁어줘야 한다”고 말했다. ●바이오헬스산업의 ‘싹’ 자르지 않도록 정책 조절 필요 생명과 직결된 바이오헬스산업은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국가의 규제가 필수적이다. 의약과 의료기기 모두 안전성과 유효성에 대한 국가 승인을 받아야 판매할 수 있고, 의료서비스 역시 국가공인자력을 갖춰야 한다. 따라서 정부의 규제정책이 산업의 육성에 결정적인 영향을 미친다. 차 정책관은 “아직 초기 단계에 머물고 있는 바이오헬스산업의 규제정책을 적정수준으로 조절해 ‘싹’을 자르지 않도록 해야 한다”며 “국민건강을 위협하지 않으면서도 국내 기업이 규모와 기술 수준에 맞는 분야로 나갈 수 있도록 육성정책을 적극 펼쳐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 “선진국 대비 부족한 국내 기업들의 역량을 보완할 수 있도록 상호 연계, 협력할 수 있는 기반을 정책적으로 조성해줘야 한다”며 “대기업과 중견기업, 중소벤처기업간 협업-공동연구가 활성화되길 바란다”고 덧붙였다.
차동형 정책관의 ‘이것만은 꼭!’ △ 강점 활용할 수 있는 분야부터 단계적으로 성장시켜야 △ 각 분야 전문기관 및 대기업, 중소기업과 공동연구와 협업 활성화돼야 △ 선진국에 비해 부족한 국내 상황 이겨나가려면 정부-기업-투자자 간의 믿음과 협력 중요
차동형 정책관은 1981년~1985년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학사 1987년~1989년 서울대학교 경영학과 석사 1989년~2000년 행정사무관 (생활산업국 반도체 전기과/자원정책실 에너지정책과/중소기업정책반) 2000년~2002년 서기관 (중소기업정책반/생활산업국/섬유패션산업과/무역투자실 미주협력과) 2002년~2008년 서기관 (미국 허드슨 연구소, 사가모아 연구소/무역위원회 무역조사실 산업피해조사과장 등) 2008년~2010년 부이사관 (성장동력실/정보통신산업정책관실/반도체디스플레이과장/미래기획위원회) 2010년~2011년 일반직고위공무원 (지식경제부 정책연구관실/녹색성장위원회) 2011년~현재 지식경제부 성장동력실 신안업정책관 ※ 이 기획기사 시리즈는 교육과학기술부 및 생명공학정책연구센터와 공동으로 기획했습니다. ※ 이 기획기사 시리즈는 대한민국 생명공학정책 수립을 위한 연구 자료로 활용됩니다. ※ 무단 전제, 재배포를 금지하며 허가 없이 타 사이트에 게재할 수 없습니다.

박태진 기자 tmt1984@donga.com

 

이 기사 어떠셨어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