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기자극, 트라우마 치료 새 장 여나

2011.12.26 00:00
공포 기억을 잊지 못하도록 조작한 생쥡니다. 이 쥐는 특정 소리가 들리면 발바닥이 따끔거리는 공포 기억을 회상하는 불안 장애를 갖고 있습니다. 그런데 이 쥐의 뇌에 전기 자극을 주자, 특정 소리가 들려도 더 이상 공포를 느끼지 않습니다. 뇌 한가운데 있는 시상이라는 부위에서 공포 기억을 지우도록 하는 전기신호가 만들어졌기 때문입니다. 정상 뇌의 경우 신경세포가 단발성 전기신호를 만들어 공포 기억을 지우도록 합니다. 하지만 간질이나 불안장애를 앓고 있는 경우 여러 개의 신호가 한꺼번에 나오면서 공포 기억을 지우는 것이 억제됩니다. 이때 뇌에 적절한 전기 자극을 가하면 기억을 지우도록 하는 신호를 정상 뇌처럼 되돌릴 수 있습니다. 안좋은 기억을 잘 지울 수 있는 뇌 상태로 만드는 겁니다. 쥐 실험이 성공한 만큼 인간의 치료에도 응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인터뷰 : 신희섭/한국과학기술연구원 뇌과학연구소장] “전기자극 요법은 실제로 인간에게도 사용하고 있는 방법입니다. 시상에 외부에서 전기자극을 줌으로써 공포기억 소멸에 문제가 되는 환자를 치료할 수가 있는거죠.” 이번 연구는 세계적인 과학전문지 네이처 뉴로사이언스에 실렸습니다. 채널A 뉴스 이영혜입니다. 이미지 확대하기Microsoft Silverlight 가져오기 채널A뉴스 바로가기 이영혜 기자 yhlee@donga.com 박태진 기자 tmt1984@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