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초-응용과학은 쌍생아…‘파스퇴르 쿼드런트’

2007.12.29 09:18
◇파스퇴르 쿼드런트/도널드 스토크스 지음·윤진효 외 옮김/262쪽·북&월드·1만5000원 저자는 기초 과학과 실용적 기술의 관계는 앞뒤의 선형적 관계가 아니라 동시적이면서 서로 강화하는 경향이 있다는 점을 루이 파스퇴르의 사례를 통해 정립했다. 현대 과학기술정책은 이 같은 패러다임에서 출발해야 한다는 게 저자의 주장. 과학 연구 활동을 기초와 응용을 두 축으로 해서 4분면(쿼드런트)으로 나눴을 때 에디슨은 ‘응용을 위한 연구’에, 파스퇴르는 ‘이용을 위한 기초 연구’로 구분된다. 파스퇴르는 세포 이론을 정립하는 연구에 몰두하는 그 시점에서 인류를 위한 ‘발효’ 기술의 구체적 활용도 도모했다는 게 저자의 재발견이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