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맥경화 억제 면역세포 찾아냈다

2011.11.11 00:00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갑자기 심장을 쥐어짜는 듯한 극심한 통증. 현대인의 대표적 질환 중 하나로 꼽히는 협심증의 증상이다. 협심증은 동맥경화가 원인인데, 규칙적인 운동과 균형 잡힌 식습관 개선으로 예방을 하거나 심할 경우는 혈관확장 시술을 받는 수밖에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내 연구진이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와 함께 동맥경화 발생을 억제하는 면역세포와 그 메커니즘을 밝혀냈다. 오구택 이화여대 교수와 최재훈 한양대 교수팀은 올해 노벨생리의학상 수상자인 미국 록펠러대 고 랠프 스타인먼 교수팀과 함께 심장병과 협심증, 뇌중풍의 원인이 되는 동맥경화의 발병을 억제하는 면역세포인 ‘Flt3 의존성 수지상세포’를 발견하고 작동 메커니즘을 규명했다고 10일 발표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생명과학분야 권위지인 ‘셀’ 자매지 ‘이뮤니티’의 10일자 온라인판에 실렸다. 수지상세포는 면역반응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세포로 다양한 질병 치료제로 활용되고 있으며, Flt3는 면역세포 생존과 증식, 분화 그리고 수지상세포 생성에 중요한 역할을 하는 물질이다. 유용하 동아사이언스 기자 edmondy@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