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 과학 지식을 접하는
가장 똑똑한 방법!

“기계가 추론하고 오감 전달, 가상-현실세계 더욱 가깝게”

2011년 09월 23일 00:00
이미지 확대하기

“인체감응솔루션이라고 하면 어렵게 느껴지겠지만 인간의 오감을 먼 곳까지 전달하는 것이라고 생각하면 될 겁니다. 영화 ‘아바타’처럼 SF영화나 소설에서 볼 수 있는 세상을 10년 내에 만날 수 있을 것입니다.” 인체감응솔루션 사업단을 이끌고 있는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유범재 단장(48·사진)은 연구단의 목표에 대해 이렇게 답했다. 전문가들은 2030년이 되면 기계가 인간의 지능과 가까워지고 현실과 컴퓨터가 만들어내는 가상세계의 경계가 모호해질 것이라고 전망하고 있다. 연구단은 이런 미래에 대응하기 위해 △지능을 갖춘 기계와 인간의 상생 △인간과 가상사회의 상생 △상생을 위한 인간과 기계의 상호작용을 목표로 연구하고 있다. 연구단은 현재 인체감응솔루션의 기본 원리를 규정하고 이에 따른 원천기술 개발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인간과 기계가 상생을 위한 상호작용을 할 수 있는 기술이 개발되면 기계는 스스로 추론하고, 사람과 연결돼 운동능력을 높이거나 신체장애를 정상으로 회복시키는 수준에 이르게 된다. 그렇게 되면 원격진료도 영상으로만이 아니라 의사가 직접 옆에서 진료하는 것 같은 서비스로 변하게 된다. 유 단장은 가사도우미 로봇 ‘마루Z’ 개발을 이끈 로봇 전문가이기 때문에 이 같은 기계와 인간의 조화에 대한 관심이 많다. 과연 이 영화 같은 기술들이 상업화로 이어질 수 있을까. 유 박사는 “그렇다”고 단언하며 “우리나라가 강점을 보이고 있는 게임과 미디어 분야에서 이 기술은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올 것”이라고 말했다. 유 단장은 “3D TV는 입체 영상만 볼 수 있게 하지만 인체감응솔루션 기술이 적용되는 TV는 시각뿐만 아니라 오감으로 즐길 수 있게 돼 시각으로만 즐긴다는 미디어 개념이 확 바뀔 것”이라고 강조했다. 유용하 동아사이언스 기자 edmondy@donga.com

 

이 기사 어떠셨어요?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인기기사

댓글

댓글쓰기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

동아사이언스 SNS로
최신 소식을 받아 보세요!

  • 과학동아
    과학동아페이스북 과학동아카카오스토리 과학동아트위터
  • 과학동아천문대
    과학동아천문대페이스북
  • 어과동TV
    어과동TV페이스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