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검색창에 “서울 날씨” 말하자 음성 답변… 크롬컴퓨터 장애인용 웹 시연

2011.06.15 00:00
[동아일보]

시각장애인이 구글 검색창에 “서울 웨더”라고 말하자 자동으로 ‘seoul weather’라는 문구가 떴다. 그러자 스피커에서는 “오늘의 서울 날씨. 최고기온 29도, 최저기온 14도”라는 검색 결과가 영어로 흘러나왔다. 크롬 브라우저 컴퓨터를 이용해 음성으로 오늘의 날씨를 검색하는 장면이다. 구글코리아는 14일 서울 중구 소공동 롯데호텔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장애를 가진 이들도 인터넷에 쉽게 접근해 정보를 수집·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소개하고 시연했다. 시각장애인들은 특수 제작된 스마트폰 자판 애플리케이션(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받아 음성을 들으며 문자와 숫자를 제대로 눌렀는지 확인할 수 있다. 장애를 가진 이들도 별 어려움 없이 인터넷과 모바일을 이용하게 만드는 것이 이 기술의 핵심이다. 구글 측은 “정보의 디지털화로 거의 모든 정보가 다양한 형식으로 변할 수 있게 돼 제약이 있는 사람들도 얼마든지 유용하게 접근할 수 있게 됐다”며 “이는 전 세계 정보를 한데 모아 누구나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하는 구글의 목표와 일치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현재 구글은 크롬 브라우저에 이 같은 ‘웹 접근성’ 기술을 제공해 구글 검색, 구글 북스, 구글 맵스 등의 인기 서비스를 장애인들이 편하게 사용하도록 하고 있다. 예컨대 청각장애인들도 유튜브 동영상을 즐길 수 있도록 캡션 기능을 지원하고, 구글 북스에 등록된 책의 내용을 각종 언어 및 오디오, 점자로도 바꿔 제공한다. 또 모든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에는 텍스트를 음성으로 바꿔주는 ‘토크백’ 기능을 지원하고 있다. 구글은 이런 기능이 장애를 가진 사람들뿐 아니라 일반인에게도 편리한 혜택으로 돌아온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청각장애인을 위한 동영상 내용 캡션은 청각장애인 외에도 시끄러운 지하철 등에서 동영상 내용을 제대로 듣지 못하는 사람들에게도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이날 간담회에는 미국 구글 본사에서 ‘웹 접근성’ 연구를 선도하고 있는 티브이 라만 박사가 참석했다. 그 역시 시각장애인이다. 14세 때 녹내장을 앓은 후 시력을 잃었으며 2005년 구글에 입사해 장애가 있는 이들이 웹에 접근할 수 있도록 도와주는 각종 기술 및 제품을 개발하는 엔지니어팀을 이끌어 왔다. 라만 박사는 “웹 접근성은 모든 이가 정보에 접근하고 활용할 수 있게 하는 자유”라며 “장애인이든, 스무 살 젊은이든, 여든 살 노인이든 각자의 상황에 맞게 정보에 접근할 수 있는 웹을 구축하는 게 목표”라고 말했다. 송인광 동아일보 기자 light@donga.com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