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자력연 원전 안전성 실험장치로 국제 검증 받아

2011.06.07 00:00
국내 자체 기술로 개발한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성을 검증하는 실험장치가 미국, 프랑스, 러시아 등 11개국의 국제 공동 검증을 받는 데 성공했다. 한국원자력연구원은 ‘가압경수로 열수로 종합효과 실험장치’인 ‘아틀라스(ATLAS)’를 이용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산하 원자력기구의 ‘국제표준문제(ISP)’ 공동 연구에 성공했다고 7일 밝혔다. ISP는 원자력 안전에 대한 실험 데이터를 서로 다른 컴퓨터 프로그램으로 계산한 결과와 비교하는 국제 협력 프로그램이다. 원자력연은 비상시 원자로에 냉각수를 직접 주입하는 ‘원자로용기직접주입(DVI)관’이 파손되는 사고를 세계 최초로 모의 실험했다. 실험에 이용한 아틀라스는 한국표준형원전(OPR1000)과 신형경수로(APR1400)의 설계 특성과 조건을 상세히 축소시킨 안전연구시설이다. 실제 핵연료를 사용하지 않고도 원전에서 일어날 수 있는 사고 조건을 실험할 수 있다. 아틀라스에서 실험한 DVI관 파손사고 실험 데이터를 바탕으로 ISP 11개국의 연구진이 안전해석 계산결과를 도출한 뒤 서로 비교, 평가하는 방식으로 이뤄졌다. 원자력연은 “2009년 시작한 2년간의 국제 공동 연구를 성공적으로 마쳐 아틀라스의 신뢰성을 검증 받았다”며 “한국의 원전 안전 연구 능력을 국제적으로 인정받아 원전 수출 기반을 강화하는 데 기여하게 됐다”고 밝혔다.

메일로 더 많은 기사를 받아보세요!

이 기사 어떠셨어요?

댓글 0

작성하기

    의견쓰기 폼
    0/150